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출근길 서울 전철·버스 북새통…도로 소통은 원활

송고시간2020-08-10 10:23

댓글

서울시, 출근시간대 전철·버스 추가 투입

호우경보 해제로 퇴근시간대 증편이나 막차 연장운행 없어

월요일 출근길 전철은 '북새통'
월요일 출근길 전철은 '북새통'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 승강장에 출근 열차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길게 늘어서있다. 2020.8.10 653@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집중호우로 서울시내 도로 곳곳에서 차량 통제가 이어지면서 월요일인 10일 출근길 전철과 버스는 승객들로 북적였다.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에서는 2분여 간격으로 열차가 도착할 때마다 승객이 쏟아져나와 북새통을 이뤘다.

후텁지근한 전철역 공기에 손수건으로 연신 이마의 땀을 닦거나 손부채를 부치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금천구에서 강남구로 출근하는 직장인 전모(33)씨는 전철이 눈앞에 도착한 것을 보고도 타지 못했다. 신도림역은 평소에도 출·퇴근 시간이면 인파가 몰리는 대표적인 곳이지만, 이날 출근길은 유독 험난했다고 한다.

이모(32)씨는 "계속 도로 통제가 이어져서 그런지 대중교통에 사람들이 평소보다 많이 몰린 것 같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 2호선 강남역도 내리고 타는 승객들로 승강장과 통로에서 빈틈을 찾기 어려울 정도였다.

교대역 방향과 선릉역 방향 열차가 거의 동시에 도착하자 승객들이 쏟아져 나오더니 지상으로 연결되는 에스컬레이터를 향해 긴 줄이 만들어졌다. 영등포구청역에서 왔다는 한 20대 여성은 "평소보다 사람이 늘었는지 환승역마다 계속 들어와서 전철 문에 딱 붙은 채로 왔다"고 했다.

매일 9호선 급행 전철을 타고 선정릉역에서 여의도역으로 출근한다는 김모(26)씨는 "평소처럼 8시께 열차를 탔는데 사람이 숨도 못 쉴 정도로 많았다"면서 "원래 9호선이 출근길에 붐비는 걸 감안해도 평소보다 사람이 더 많았다"고 설명했다.

오전 9시께 광화문 인근 광역버스정류장에서는 승객으로 가득한 버스가 줄지어 멈추자 우산을 편 승객들이 우르르 내렸다. 출근시간이 다 됐는지 비가 오는데도 우산 없이 뛰기 시작하는 사람도 있었다.

강남 학원에 간다는 김용현(25)씨는 "버스에 탈 때 우산에서 떨어지는 빗물에 몸이 젖어 불편하다"며 "오늘 혹시나 버스를 못 탈까봐 조금 더 일찍 나왔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날 출근길 전철과 버스를 평소보다 더 투입해 시민들을 수송했다. 대중교통편을 집중 투입하는 출근시간대도 평소보다 30분 늘린 오전 7시∼9시 30분으로 적용했다.

다만 서울 지역 호우경보가 이날 오전 해제됨에 따라 퇴근길 버스·지하철 증편이나 막차 시간대 연장은 하지 않기로 했다.

비교적 원활한 출근길
비교적 원활한 출근길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0일 오전 서울 한강철교 인근 강변북로 위로 차량이 비교적 원활하게 지나고 있다. 서울시는 호우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출·퇴근 시간대와 막차 시간을 30분씩 연장해 지하철과 버스를 증편한다고 밝히고 시민들의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2020.8.10 superdoo82@yna.co.kr

전날 비가 집중되면서 강변북로·내부순환로·동부간선도로 등 서울 주요 자동차전용도로들이 통제됐다가 오후 늦게부터 통행을 재개하면서 이날 아침의 도로 소통은 대체로 원활했다.

통제됐던 노들로 전구간과 올림픽대로 여의하류IC·여의상류IC도 통행이 재개됐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차량 통행이 제한된 도로는 방화대교 남단 개화육갑문과 잠수교 양방향이다.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 이모(28)씨는 "장마 때문에 웬만하면 대중교통으로 다니다가 오늘은 새벽 출근이라 자가용을 탔다"며 "도로 통제 때문에 긴장했는데 막히지 않아 다행히 잘 출근했다"고 말했다.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