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하차도 통제 매뉴얼 미이행 부산 동구청 압수수색

송고시간2020-08-10 10:39

댓글
부산 지하차도 침수 현장 감식 나선 경찰
부산 지하차도 침수 현장 감식 나선 경찰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30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에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 등이 일주일 전 폭우에 지하차도가 침수된 원인을 규명하는 현장 정밀감식을 벌이고 있다. 지난 23일 호우경보 발효로 시간당 80㎜ 이상 비가 내려 초량 제1지하차도가 침수돼 안에 갇혔던 3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020.7.30 psj19@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경찰청이 지난달 23일 폭우에 3명이 숨진 부산 지하차도 사고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고자 동구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전담수사팀은 10일 오전 9시 부산 동구청에 수사관을 보내 도시안전과, 건설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시안전과, 건설과는 침수사고가 난 초량 제1지하차도 관리 책임을 맡은 곳이다.

경찰은 관련 부서 사무실에서 지하차도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한편 담당 공무원과 책임자, 고위 간부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의 통화 목록과 문자메시지 등을 비교·대조해 초량 제1지하차도 침수 전후 구청 측의 부실 대처가 없었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수사팀은 호우주의보·경보 발효 시 대책 회의 개최·감시원 배치·지하차도 통제 조치를 해야 하는 자체 매뉴얼과 호우경보 시 위험 3등급 도로를 사전에 통제하는 행정안전부 지침을 따르지 않은 혐의로 동구청을 수사해왔다.

담당 부서 공무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계기로 책임자, 고위 간부 등으로까지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CCTV로 본 부산 지하차도 침수 모습
CCTV로 본 부산 지하차도 침수 모습

(부산=연합뉴스) 양 대로에서 흘러내린 빗물로 인해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가 '저수지'로 변하는 과정이 담긴 CCTV를 24일 동구청이 공개했다. 2020.7.24 [부산 동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수사팀은 앞서 30일 사고가 난 초량 제1지하차도에서 정밀감식을 벌여 배수펌프 정상 작동 여부, 배수로 이상 유무, 구조적 문제 등을 조사했다.

이어 부산소방재난본부와 중부소방서를 압수수색해 119 무전 녹음, 구조상황 보고서, 공동대응 접수 신고 내용 등을 확보해 구조대가 늦게 출동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았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수사팀 관계자는 "3명이 숨진 사고라서 형사 처벌만이 아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법과 원칙에 따라 원인과 책임 규명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의당과 유족이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각각 고발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최형욱 부산 동구청장도 조사할 계획이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