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워싱턴 정신대문제대책委 회장 "日 인간적 사과, 받아낼 것"

송고시간2020-08-10 10:33

댓글

헬렌 원 신임 회장 "영화·다큐 상영으로 日 반인륜범죄 알릴 것"

헬렌 원 워싱턴정대위 신임 회장
헬렌 원 워싱턴정대위 신임 회장

[본인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이제 17명밖에 남지 않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좀 더 적극적이고 인간적인 일본의 사과를 받아내고자 노력할 것입니다."

미국 워싱턴 정신대문제대책위원회(워싱턴 정대위) 새 회장에 지난달 추대된 헬렌 원(한국명 최혜란) 신임회장이 10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워싱턴 정대위는 1992년 작고한 황금주 할머니의 증언을 들은 워싱턴 한인교회 교인들이 감동해 자발적으로 결성한 시민단체다.

2007년 마이클 혼다 연방 하원의원이 상정한 위안부 결의안(HR 121)을 비롯해 메릴랜드주 의회 결의안 통과는 물론 페어팩스 정부청사 내 위안부 기림비 평화가든 조성 등 각종 사업을 하면서 미국 주류사회에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시키는 데 앞장섰다.

2년 동안 이 단체를 이끌어갈 원 회장은 "미국에서의 29년 위안부 활동 역사를 영문으로 정리한 책 '위안부: 정의와 여성 인권을 위한 운동'이 최근 출간됐다"며 "이 책을 미디어 자료 아카이빙(기록, 자료화)으로 확대해 임기 내 'e-아카이빙 프로젝트'로 완성하겠다"고 했다.

또 위안부 관련 영화 시사회를 비롯해 다큐멘터리, 동영상 등을 상영하면서 왜 이런 활동이 중요한지를 알릴 계획이다. 한인 2∼3세와 미국 주류사회에 위안부 할머니를 대상으로 한 일본의 반인륜적 범죄를 낱낱이 밝히기 위해서다. 그것이 인권의 동등함과 소중함을 세계인들에게 전하는 것이라고 그는 믿고 있다.

국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나눔의 집과는 후원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은 엄 회장은 "윤미향 의원의 자금 운용 논란은 한국의 검찰이 잘 밝혀주리라 믿는다. 그 일로 워싱턴 정대위를 오해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워싱턴 정대위는 앞서 5월 중순 이정실 전 회장 명의로 성명을 내고 "우리는 서울에 있는 위안부 단체들과는 피해자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정의를 추구하는 근본 입장은 같지만, 구체적인 사업의 목적과 진행에서는 차이가 있다"며 "정의연 문제로 피해자 할머니들께 정신적인 피해를 주는 일이 없도록, 또 순수하게 위안부 운동에 헌신해 온 미주 운동가들에게 부정적인 인식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엄 회장은 "위안부 할머니들이 당하셨던 인권유린의 역사를 알리면서 인권과 자유를 알린 한인 단체들이 정의연 사태로 위축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부모와 함께 뉴욕에 이민한 엄 회장은 컬럼비아대를 졸업한 뒤 제약회사에 입사해 근무하다 결혼 후 메릴랜드로 이주했고, 지금까지 부동산업을 하고 있다. 그는 메릴랜드주 노동부 산하 부동산위원회 커미셔너로 활동했다.

10여년 전부터 워싱턴 정대위 활동에 참여해 이사와 부회장을 맡아 일했다. 민주평화통일 자문위원회 자문위원과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수석 부회장도 지냈다.

헬렌 원 워싱턴정대위 신임 회장
헬렌 원 워싱턴정대위 신임 회장

[본인 제공]

gh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