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원문화재단, 2∼6명씩 참여 '수원화성 낭만소풍' 투어 운영

송고시간2020-08-10 10:56

댓글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수원문화재단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 특화한 투어프로그램 '수원화성 낭만 소풍'을 9∼10월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수원화성 '방화수류정'의 야경
수원화성 '방화수류정'의 야경

[수원문화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화성 낭만 소풍은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을 전담해설사와 함께 걸으며 역사문화 콘텐츠를 체험하는 것으로, 지난해 문화재청의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 공모에서 선정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2∼6명의 소그룹으로 연무대, 창룡문, 화홍문 등 수원화성의 일부 구간(2㎞)을 1시간 30분간 투어한다.

한지등·종이우산 만들기, 전통공연 관람 및 전통 다과 체험도 할 수 있고, 사진작가가 아름다운 수원화성을 배경으로 사진도 촬영해 준다.

투어 참여 인원수에 따라 4만∼5만원의 참가비를 내야 한다. (문의:화성콘텐츠팀 ☎031-290-3573)

박래헌 수원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수원화성 낭만 소풍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특화한 개별투어 프로그램이어서 참가자들이 안심하고 색다른 즐거움과 수원화성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