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북 봉화에 24만㎡ 국내 첫 '야생동물 보호구역' 조성

송고시간2020-08-10 11:30

댓글

3년간 380억원 투입 방사장 등 갖춰…사육 곰, 문 닫은 동물원 야생동물 수용

국립 백두대간 생추어리 조성사업 평면도
국립 백두대간 생추어리 조성사업 평면도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열악한 생육 환경에 처한 야생동물의 터전이 될 조수 보호구역(생추어리·sanctuary)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경북 봉화에 조성될 전망이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내년부터 3년간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일원 24만5천600㎡에 '국립 백두대간 생추어리'를 만들 계획이다.

380억원(국비 280억원·지방비 100억원)을 투입해 방사장, 방문자센터, 치료 검역센터, 생물 다양성 교육센터 등을 갖춘다는 구상이다.

사육 곰과 불법 유기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동물원 폐원에 따른 동물을 수용하는 시설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전국에 열악한 환경에서 사육되는 곰과 시설 요건 강화 등으로 문 닫는 동물원의 호랑이, 사자 등이 뛰어놀며 생활하는 공간을 만든다고 도는 설명했다.

최대한 넓은 공간을 확보하고 숲의 생태를 유지해 야생동물이 광활한 자연에서 자유롭게 생활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도와 군은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마치고 실시설계비 10억원을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환경부 등에서 사업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며 "기획재정부와 지역 국회의원 등에 타당성을 설명하고 사업비 반영에 협조를 적극적으로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h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