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산사태가 먼저냐, 토사유출이 먼저냐'…곡성 산사태 수사본격화

송고시간2020-08-10 11:27

댓글
곡성 산사태의 상처
곡성 산사태의 상처

[연합뉴스 자료사진]

(곡성=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5명의 사망자를 낸 전남 곡성군 산사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경찰이 수사를 본격화했다.

10일 전남 곡성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산사태와 토목 분야 전문가들이 사고현장에서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산사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현지 조사한 자료를 구체적으로 분석해 자문 결과를 경찰에 제출할 예정이다.

경찰은 산사태의 원인을 조사해 인재(人災) 여부가 드러나면 관련자를 입건할 방침이다.

지난 7일 오후 8시 29분께 곡성군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5채가 매몰돼 주민 5명이 숨졌다.

산사태 현장 인근에서는 국도 15호선 확장 공사가 진행 중이었는데, 산사태와 함께 공사 현장에서 계곡에 매몰한 토사가 함께 쏟아져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산이 깎이는 산사태가 먼저 발생하고 여파로 공사 현장 토사가 함께 무너져 내렸으면, 산림청에 관리 책임 있다.

반면 공사 현장 토사가 먼저 무너져 내리고 이 여파로 산이 깎인 것으로 조사되면, 공사 주체인 전남도 도로관리사업소의 책임이다.

경찰 관계자는 "전문가 자문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인 산사태 원인을 규명해 필요하면 관련자를 입건할 방침이다"며 "원인 분석에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곡성 산사태 현장 인근 도로공사 현장
곡성 산사태 현장 인근 도로공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