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복구 멀었는데…태풍에 화개장터 추가피해 우려

송고시간2020-08-10 11:58

댓글

인력·장비 지원 아우성…주민 "제발 무사히 지나가길"

화개장터 침수 피해
화개장터 침수 피해

[촬영 김동민]

(하동=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물난리로 아수라장이 된 영호남 화합 상징인 경남 하동 화개장터가 이번에는 태풍 상륙으로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10일 화개장터는 쌓였던 각종 쓰레기와 가전제품 등은 치워져 비교적 말끔한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약재 가게와 식당 안에는 수십 가지의 약재와 가전제품 등이 흙탕물로 범벅돼 있다.

인근 화개공영버스터미널 주변 도로에는 물에 떠내려온 냉장고 등 가전제품과 가재도구, 책상 등이 쌓여 있다.

복구 멀었는데…태풍에 화개장터 추가피해 우려
복구 멀었는데…태풍에 화개장터 추가피해 우려

(서울=연합뉴스) 물난리로 아수라장이 된 영호남 화합 상징인 경남 하동 화개장터가 10일 태풍 상륙으로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사진은 쓰레기 쌓인 화개버스터미널.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나마 하동군의 응급복구로 화개마을에 수돗물이 공급되고 있다.

하지만 가재도구와 약재 등을 씻는 사례가 많고 제한 급수로 물량은 절대 부족한 상태다.

지난 8일 완전 침수 당시 물에 잠긴 전기시설 등도 아직 복구되지 않아 복구작업을 더디게 만든다.

하동군, 이틀째 화개장터 침수피해 복구 '구슬땀'
하동군, 이틀째 화개장터 침수피해 복구 '구슬땀'

(서울=연합뉴스) 경남 하동군이 10일 제5호 태풍 '장미' 북상에도 화개면 화개장터 일대와 하동읍 침수지역에 복구인력 720여명과 장비를 투입해 이틀째 복구 작업을 벌였다고 밝혔다.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특히 이날 제5호 태풍 '장미' 상륙 소식이 알려지면서 침수 피해를 본 상인들과 주민들이 망연자실해하고 있다.

응급 복구에도 며칠이 걸릴지 모르는 마당에 만약 태풍으로 다시 침수되면 복구작업을 멈출 수밖에 없고 추가 피해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화개마을 일부 주택의 지하와 저지대 주택은 아직 물이 빠지지 않아 화개면사무소에 양수기와 인력 지원을 요구하는 민원이 계속 접수되고 있다.

복구 멀었는데…태풍에 화개장터 추가피해 우려
복구 멀었는데…태풍에 화개장터 추가피해 우려

(서울=연합뉴스) 물난리로 아수라장이 된 영호남 화합 상징인 경남 하동 화개장터가 10일 태풍 상륙으로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사진은 물 빠진 화개장터 복구작업.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화개장터에는 현재 군인과 경찰, 공무원, 전국 자원봉사자 등 700여명이 복구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shch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