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루나이, 92일 만에 코로나 확진자 발생…귀국한 유학생

송고시간2020-08-10 11:53

댓글

귀국자, 격리센터에 14일 의무격리…규제 재강화하진 않아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보르네오섬 북부 브루나이에 석 달 넘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없었지만, 92일 만에 14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브루나이, 92일 만에 코로나 확진자 발생…귀국한 유학생
브루나이, 92일 만에 코로나 확진자 발생…귀국한 유학생

[AFP=연합뉴스]

10일 주브루나이 한국대사관과 현지 매체에 따르면 브루나이 보건당국은 해외에서 돌아온 24세 브루나이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브루나이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월 8일부터 이달 6일까지 91일 연속으로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누적 확진자는 141명, 이 가운데 3명이 숨지고 나머지는 모두 완치됐다.

하지만, 예멘에서 유학 후 이달 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거쳐 브루나이로 입국한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기록이 깨졌다.

142번 확진자는 호흡곤란을 겪다 상태가 안정됐으며, 국립격리센터에서 치료 중이다.

브루나이는 해외에서 입국한 경우 모두 집으로 보내지 않고, 국립격리센터에 14일 동안 의무적으로 격리한다. 현재 575명이 격리 중이다.

보건 당국이 142번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에 탄 근접 탑승자들을 조사했으나 아직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브루나이 코로나 규제 완화…야시장도 정상 운영
브루나이 코로나 규제 완화…야시장도 정상 운영

[신화통신=연합뉴스]

브루나이 정부는 142번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당장 규제를 강화하지는 않았다.

브루나이 정부는 3월 9일 첫 확진자 발생 후 국경을 봉쇄하고, 전체 인구 46만명 가운데 10% 안팎을 검사했다.

또, 브루나이인 90% 이상이 정부 보건앱(BruHealth)에 등록해 이슬람 사원이나 식당·카페, 푸드코트, 체육시설, 마트와 시장 등을 출입할 때는 QR코드를 반드시 찍도록 했다.

브루나이 정부는 지난달 27일부터 모든 학교의 정상 수업을 허용하고, 운전학원과 헬스장, 골프장 등도 정원 100%가 이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이어 이달 3일부터 이슬람 사원 등 종교시설도 정원 100% 이용하도록 제한을 풀었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