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보건장관, 대만과 위생분야 MOU 체결…中 "교섭제기"(종합)

송고시간2020-08-10 17:52

댓글

차이 총통, 이번 주 미국 싱크탱크 주최 화상회의 연설

중국 외교부 "미국에 엄정 교섭 제기…하나의 중국 원칙 지켜야"

(베이징·타이베이=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김철문 통신원 = 1979년 대만과 단교 후 미국 최고위급 인사의 대만 방문으로 중국이 반발하는 가운데 미국과 대만이 위생 분야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것이라고 대만언론이 10일 보도했다.

대만에 도착한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장관(손 흔드는 사람)
대만에 도착한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장관(손 흔드는 사람)

[대만 외교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빈과일보 등은 전날 대만에 도착한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10일 오후 대만 위생복리부를 방문해 '미국재대만협회(AIT)-미국 주재 타이베이경제문화대표처(TECRO) 보건 협력 MOU'를 체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천스중(陳時中) 대만 위생복리부 부장(장관)은 의료 보건, 물자 등의 주제를 논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에이자 보건장관은 대만 총통부를 방문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을 만났다.

에이자 미 보건장관, 차이잉원 대만 총통(오른쪽)
에이자 미 보건장관, 차이잉원 대만 총통(오른쪽)

[대만 총통부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차이 총통은 미국 방문단과 만난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대만의 공헌을 인정하고 대만의 국제적 참여를 지지해 준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나아가 앞으로 백신 및 약품 등 방역 외에도 다른 분야의 교류에서도 돌파구가 마련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에이자 장관은 "대만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지와 우정의 메시지를 이 자리에서 전달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중국은 에이자 보건장관과 차이잉원 총통이 회동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일관되게 미국과 대만의 관급 교류를 반대해왔다"면서 "중국은 이미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대만문제는 중미관계에서 가장 중요하고, 민감한 문제라는 것을 재차 강조한다"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미관계의 정치적 기초"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중·미 3대 연합 공보(미중 간 상호 불간섭과 대만 무기 수출 감축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를 심각하게 위반했다"면서 "우리는 미국이 3대 연합 공보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어떠한 형식의 대만과 관급 교류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만언론은 차이 총통이 오는 12일 미국 싱크탱크인 허드슨 연구소와 미국진보센터(CAP)가 공동 주최하는 화상회의에서 '대만 보위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자유의 보루'라는 제목으로 연설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jinbi1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