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야구-축구 관중석 30%까지 입장 확대…"방역수칙 지켜달라"

송고시간2020-08-10 12:33

댓글

프로야구는 내일부터, 프로축구는 14일부터

줄 선 야구팬
줄 선 야구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경기에 대한 관중 입장이 관중석의 30% 수준으로 확대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프로야구는 11일부터, 프로축구는 14일부터 입장 규모를 전체 관중석의 30% 수준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올해 야구를 비롯한 프로스포츠가 개막한 이후 무관중 경기를 해왔으나 지난달 26일부터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7월 26일 관중석의 10% 수준으로 관중 입장을 재개하는 방안을 발표한 이후 초기에 일부 (방역 관리가) 미흡했던 사례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방역 관리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 첫 홈경기 당시 일부 구역에만 관중을 앉도록 해 논란이 빚어지긴 했지만, 이후 대체로 잘 관리되고 있다는 게 방역당국의 판단이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위한 노력이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두기 준수,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과 같은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도 각 지방자치단체, 프로스포츠 관련 협회 및 구단 등과 함께 방역지침을 계속 안내하고 경기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