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땅 꺼지고 담벼락 털썩…비바람에 서울서 사고 잇따라

송고시간2020-08-10 19:25

댓글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 10일 발생한 싱크홀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 10일 발생한 싱크홀

[서울 송파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임성호 기자 = 많은 비와 함께 거센 바람이 불면서 10일 서울 곳곳에서는 도로에 땅 꺼짐(싱크홀)이 발생하고 담벼락이 무너지는 등 사고가 잇따랐다.

경찰과 구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서울 송파구 신천동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 앞 횡단보도에 지름 2.5m, 깊이 3m 규모의 싱크홀이 생겼다.

경찰 관계자는 "인근을 통제하고 구청에 연락해 긴급 복구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인명이나 차량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용산구 이태원동에서는 오후 5시 49분께 한국폴리텍1대학 정수캠퍼스와 아파트 단지 경계 부분의 대로변 3m 높이의 담벼락 중 약 1.5m 구간이 무너져 내렸다.

10일 용산구 이태원동 담벼락 무너짐 사고
10일 용산구 이태원동 담벼락 무너짐 사고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 쪽으로 무너진 담벼락 일부는 차도까지 밀려왔다. 소방 당국은 긴급 출동해 잔해를 치웠다.

구청 관계자는 "폭우에 토사가 밀려와 담벼락이 주저앉은 것으로 보인다"며 "다친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5시 4분께에는 강남구 논현동에서 높이 8m가량인 소나무 한 그루가 빌라 쪽으로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반이 약해지면서 소나무가 약 35도 기울어져 소방 당국이 소나무 일부를 잘라내고 안전 조치를 했다"며 "다친 사람이나 시설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