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동부간선도로 성수분기점∼수락지하차도 통제(종합)

송고시간2020-08-10 19:42

댓글
불어난 중랑천물에 잠긴 동부간선도로
불어난 중랑천물에 잠긴 동부간선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일 서울 성동교 인근 동부간선도로가 중랑천 물에 잠겨 통제돼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10일 오후 7시부터 동부간선도로 성수분기점∼수락지하차도 본선 양방향과 램프를 전면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중랑천 월계1교 지점 수위가 차량 통제 수위인 15.83m를 넘어섬에 따라 내린 조치다.

특히 중랑천 하류 수위에 영향을 주는 의정부 신곡교 유입량이 이날 오후 4시 30분 초당 76t에서 오후 6시 30분 초당 335t으로 급격히 늘었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앞서 이날 오전 7시부터 신천나들목 김포방향도 교통을 통제하기 시작해 현재까지 통제를 유지하고 있다.

또 도로가 침수된 잠수교와 개화육갑문을 비롯해 양평로30길(성산대교남단옆→ 양평나들목), 당산로52길(당산철교남단→ 당산지하차도) 등 모두 6곳의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있다.

오후 6시 30분 기준으로 서울 동남권, 동북권, 서남권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으며, 팔당댐 방류량은 초당 6천129t이다.

한강대교 수위는 4.77m로 '관심' 수위(3.9m)와 홍수주의보 기준 수위(8.5m)의 사이다.

잠수교 수위는 7.27m로, 다리가 물에 잠기는 수위(6.5m)나 차량 통제 기기준 수위(6.2m)보다 높아 교통통제가 계속되고 있다.

서울시는 호우주의보 발령에 따라 이날 오후 3시부터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으며, 15개 자치구의 빗물펌프장 66곳에서 183대를 가동 중이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