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연합훈련 16∼28일 시행…오늘 사전연습 돌입(종합)

송고시간2020-08-11 11:21

댓글

전작권 운용능력 검증은 일부만…합참 "훈련 목표 달성위해 준비중"

한미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PG)
한미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최평천 기자 = 한미 군 당국이 오는 16일부터 28일까지 예년보다 축소된 규모로 후반기 연합훈련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는 이날부터 14일까지 연합훈련의 사전연습 성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을 진행 중이다. 예비 훈련이 시작됨에 따라 본 훈련도 계획된 일정에 따라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가 연합지휘소 훈련 관련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본 훈련 이전에 훈련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합참에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 역시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한미가 협의 중이라는 입장만 재확인했다.

본 훈련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의 연합 지휘소 훈련(CCPT)으로 이뤄지지만, 규모는 축소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훈련을 위해 한국으로 이동할 미국 본토나 일본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 병력 규모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통상 열흘가량이던 훈련 기간은 2∼3일 정도 늘어났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훈련 인원을 분산하고 과거와 달리 야간 훈련을 줄여 주간 훈련 위주로 진행하기 때문이다.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위한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은 일부만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엔 본격적인 FOC 검증을 위한 사전적 성격의 예비 검증과 일부 FOC 검증이 이뤄지며, 내년 전반기 연합훈련 때 나머지 FOC 검증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FOC 준비 작업이 올해 전반기 훈련 때 이뤄져야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시행되지 않아 하반기에 진행되는 것이다.

한국군이 사령관을 맡고 미군이 부사령관을 맡을 미래연합군사령부의 FOC 검증은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필수 절차다.

한국군은 당초 이번 연합훈련 때 FOC 검증을 마무리하려고 했지만, 미군은 코로나19로 인한 미군 인력 운용 제한과 훈련 규모 축소 등으로 FOC 검증 진행에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FOC 검증을 위해서는 미국 본토의 현역 및 예비군, 주일미군이 한국에 와야 하는데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군의 이동이 자유롭지 않은 상황이다.

정부는 애초 올해 FOC 검증을 마치고 내년에 최종 단계인 완전임무수행능력(FMC) 검증을 거쳐 2022년 내 전작권을 전환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올해 FOC 검증을 마무리하기 어려워지면서 전작권 전환이 계획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pc@yna.co.kr

한미연합훈련 16∼28일 시행…오늘 사전연습 돌입(종합) - 2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