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야스쿠니 참배' 아베의 선택은…우파 요구에 '저울질'(종합)

송고시간2020-08-11 14:12

댓글

유권자 과반이 찬성…아베 "참배 생각해야, 하지만 상황도 있다"

"공물료로 대신할 듯"…단골 참배 각료들 대응 주목

2013년 12월 2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왼쪽 두번째) 일본 총리가 A급 전범이 합사된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 소재 야스쿠니 신사에서 참배를 마치고 신사 경내에서 이동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년 12월 2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왼쪽 두번째) 일본 총리가 A급 전범이 합사된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 소재 야스쿠니 신사에서 참배를 마치고 신사 경내에서 이동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패전일(8월 15일)이 다가오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를 참배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베 총리는 재집권 1주년을 맞은 2013년 12월 26일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으며 이후에는 패전일과 봄·가을 제사에 공물이나 공물 대금을 보내고 참배는 하지 않고 있다.

우익 사관을 지지하는 산케이(産經)신문은 아베 총리가 앞으로의 야스쿠니신사 참배에 관해 주변에 "물론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 다만 '그때'의 상황도 있다"며 적극적이면서도 감춰진 의미가 있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11일 보도했다.

신문은 아베 총리가 이런 발언을 언제 누구에게 했는지 명시하지 않았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여기에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싶지만, 섣불리 행동으로 옮길 수 없는 상황이 투영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2013년 4월 16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지난번에 총리였을 때 임기 중(첫 집권기, 2006년 9월∼2007년 9월)에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지 못한 것은 통한(痛恨)의 극치였다"고 말한 바 있으며 재집권 1년을 맞은 같은 해 12월 전격 참배했다.

당시 한국과 중국이 강력하게 비판했고 미국 정부도 이례적으로 실망했다는 성명을 발표했으며 일본 국내에서도 파문이 일었다.

야스쿠니(靖國)신사의 봄 제사인 2020년 4월 21일 야스쿠니신사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라고 적힌 공물 '마사카키'(眞신<木+神>)가 놓여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야스쿠니(靖國)신사의 봄 제사인 2020년 4월 21일 야스쿠니신사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라고 적힌 공물 '마사카키'(眞신<木+神>)가 놓여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후폭풍을 겪은 아베 총리는 이후에는 직접 참배 대신 공물 등을 보내 우익 세력을 달래고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하게 확산하고 일본 정부가 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내각의 지지율이 기록적으로 떨어진 상황에서 아베 총리가 올해 패전일에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면 정치적 논란에 다시 불을 붙일 가능성이 있다.

지지(時事)통신은 아베 총리가 올해 패전일에 참배를 보류하고 자민당 총재 명의로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玉串)를 대신하는 돈을 사비로 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인해 연기됐기는 하지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을 실현하려고 하는 아베 총리의 입장에서는 중국의 반발을 부를 참배를 강행하는 것은 정치적 부담을 키우는 일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보수·우익 세력은 여전히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신사를 다시 참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자민당 일부 의원들로 구성된 '보수단결의 모임'은 아베 총리가 재임 중에 야스쿠니신사를 다시 참배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최근 작성했다.

일본여론조사회가 올해 6∼7월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후 75년에 관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8%는 총리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야 한다고 반응했다. 참배하면 안된다는 답변은 37%였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1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가 이번에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느냐는 물음에 "총리가 적절히 판단할 사항"이라고 반응했다.

아베 총리 외에 각료들의 참배 여부도 주목된다.

우익 성향의 일본 의원들이 2019년 8월 15일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하기 위해 신사 경내에서 이동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익 성향의 일본 의원들이 2019년 8월 15일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하기 위해 신사 경내에서 이동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 모리 마사코(森雅子) 법상(법무장관에 해당), 아카바 가즈요시(赤羽一嘉) 국토교통상, 다케모토 나오카즈(竹本直一) 과학기술담당상, 기타무라 세이코(北村誠吾) 지방창생담당상은 참배 예정이 없다고 밝혔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도 그간 참배 가능성을 부인했다.

하지만 야스쿠니 신사를 반복해 참배한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은 "개인적 일정의 답변은 삼가겠다"고 말했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과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도 '적절히 판단하고 싶다'며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밖에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 에토 다쿠(江藤拓) 농림수산상,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 다나카 가즈노리(田中和德) 부흥상, 다케다 료타(武田良太) 국가공안위원장 등 여러 각료가 참배 여부에 관해 언급을 피했다.

매년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한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고려해 이번에는 집단 참배를 하지 않고 회장과 사무국장만 대표로 참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