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바이든 대선 승리시 중국·북한이 미국 소유할 것"

송고시간2020-08-11 11:22

댓글

재선 필요성 강조…"내가 승리하면 많은 나라와 신속히 합의"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중국과 북한이 미국을 자기 소유인양 마음대로 다룰 것이라는 취지로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지위 유지 등 중국의 무역 관행을 비판하던 중 갑자기 화제를 돌렸다.

그는 "여러분이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본다면…"이라며 이란 문제를 꺼낸 뒤 "이란은 우리가 선거에서 이기면 선거가 끝난 후 한 달 안에 우리와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계에서 그들의 가장 큰 꿈은 조 바이든이 이기는 것"이라며 "왜냐하면 그들이 우리나라를 소유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바이든이 이기면) 중국이 우리나라를 소유할 것이다. 북한이 우리나라를 소유할 것이다. 그들이 우리나라를 소유할 것"이라며 "그들은 모두 선거를 보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언은 중국, 이란, 북한이 미국과의 현안에 합의하길 원하지만 대선 결과를 지켜보려 한다면서 대선이 끝나면 신속하게 이들 협상을 타결할 수 있는 만큼 자신의 재선이 필요하다는 최근 반복된 주장의 연장 선상에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언급한 부분은 북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리를 원한다는 맥락인지는 분명치 않다. 그동안 발언에 비춰보면 바이든 당선시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을 좌지우지할 것이라는 주장에 방점을 실은 것으로도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이란에 노골적인 불만과 불신을 노골적으로 표시해온 것과 달리 북한에 대해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친분을 강조하는 등 정상간 관계를 신뢰한다는 태도를 취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도 지난달 10일 담화에서 "(김정은)위원장 동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서 반드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자신의 인사를 전하라고 하시였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바라는 듯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C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CG)

[연합뉴스TV 제공]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발언 후 다시 중국 문제로 돌아가 "솔직히 말하면 우리가 중국과 합의하길 원하는지 모르겠다"며 "중국은 우리가 매우 심하게 패배하길 원한다"고 했다.

그는 러시아가 자신의 대선 승리를 싫어할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또 독일이 미국의 보호를 받으면서도 러시아에 에너지 구입을 위해 수십억달러를 지출한다며 독일의 국방비 지출 부족에 불만을 재차 표시하는가 하면, 자신의 대중국 관세 부과를 성과로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선거에서 이긴다면 우리는 많은 나라와 매우 신속하게 합의할 것"이라며 "그들은 조 바이든이 이기길 바라기 때문에 단지 누가 이길지 기다리며 지켜보고 있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그가 이긴다면 여러분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것이다. 중국이 우리를 소유할 것이고 시장은 추락할 것"이라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정책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