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174번 연관 확진 8명으로 늘어…연쇄 감염 속출

송고시간2020-08-11 13:54

댓글

174번 평생교육과정 같은 반 5명에 확진자 가족 3명 추가

깜깜이 n차 감염 확산 가능성…학생·교사 800여명 전수 검사

가족 확진자 중 어린이집 원장·고교 재학생…보건·교육당국 비상

국내 유행 코로나19 바이러스 그룹 (PG)
국내 유행 코로나19 바이러스 그룹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 174번 확진자(50대 여성·사하구·감염경로 불분명)와 같은 학교에 다니는 5명이 확진된 가운데 추가 확진자의 가족 3명도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74번 확진자가 다니는 부경보건고등학교 병설 중학교 같은 반 학생 5명(179번∼183번 확진자·60대 이상 여성)이 확진 통보를 받았다.

해당 학교는 정규 교육과정이 아니라 평생교육의 하나로 배움의 기회를 놓친 성인들이 학력을 취득하는 학교이다.

이날 오후에는 182번 확진자 가족 3명(185번∼187번 확진자)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182번 확진자가 174번 확진자와 연관돼 감염된 이후 가족에게 2차 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시는 186번 확진자가 원장으로 있는 어린이집 원생 64명과 교사 11명을 전수 검사할 예정이다.

187번 확진자는 경성전자고등학교 재학생이며, 접촉자 수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다.

사회적거리두기 방역수칙 단계별 조치 내용 (GIF)
사회적거리두기 방역수칙 단계별 조치 내용 (GIF)

[제작 정유진·일러스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자료 제공]

174번 확진자 접촉자 조사에서 추가 감염자가 나옴에 따라 시 보건당국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할 예정이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은 "부경보건고등학교 병설 중학교 확진자 6명 중 누가 최초 환자인지, 감염원과 감염경로는 어떻게 되는지 명확하지 않다"면서 "증상 발현일과 여행력, 접촉자 조사 등으로 감염원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우선 확진자가 나온 학급과 교사 38명을 우선 진단 검사했고, 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 전체 학생과 교직원 800여 명을 전수 검사할 예정이다.

174번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아직 불분명한 데다 그와 접촉한 사람들이 줄줄이 확진됨에 따라 부산에서 '깜깜이 n차 감염'이 확산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온다.

깜깜이 n차 감염은 감염원과 감염경로를 추적할 수 없어 지역사회에서 현실화할 경우 코로나19 감염자가 크게 늘어날 수 있다.

osh998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