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조가 통장 압류' 금호타이어 사태…앞이 안 보인다

송고시간2020-08-11 15:04

댓글

비정규직 노조, 고용 승계 요구 등 장외투쟁 선언

회사 측 "벼랑 끝으로 모는 해사 행위 즉각 중단해야"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비정규직 노조의 법인통장 압류'로 어려움을 겪는 금호타이어 사태가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정문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정문

[연합뉴스 자료]

비정규직 노조가 통장 압류에 이어 고용 승계 투쟁을 선언하고, 회사는 즉각적인 해사(害社) 행위 중단을 요구하는 등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11일 입장문을 내고 "비정규직 노조가 최근 고용, 단체협약 승계 등을 위한 투쟁 결의 집회 신고를 경찰에 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또 "수급사 협의회에 올해의 단체교섭 결렬과 함께 쟁의 조정 신청을 진행하겠다는 통보를 했다"며 "이는 가뜩이나 어려운 회사를 벼랑 끝으로 내모는 명백한 해사 행위다"고 비판했다.

회사 측은 "노조의 계좌 압류로 납품업체 대금, 휴가비, 수당 등을 지급하지 못한데다 압류가 장기화하면 회사 신뢰도 하락, 유동성 위기 등 공장 정상화도 버거운 상황이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이런 상황에서 비정규직 지회의 집회 신고와 쟁의 조정신청 통보는 생존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안간힘을 다하려는 경영정상화 의지에 먹구름을 드리우는 행위이다"고 주장했다.

회사 측은 "노조가 채권압류 취하 등 해사 행위를 중단하고, 합리적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책임과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전경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전경

[연합뉴스 자료]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노조가 속해있는 도급업체 6곳(물류는 2곳)은 지난달 말 경영난 등을 이유로 더는 도급을 맡을 수 없다며 계약 해지를 통보했고 회사 측은 11일까지 새 업체를 모집 중이다.

앞서 비정규직 노조는 금호타이어를 상대로 법원에 채권 압류와 추심 신청을 해 지난달 30일 법인 계좌를 압류했다.

도급 형태로 근무해 온 이들은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 1심 승소를 근거로 임금 차액과 이자 등 204억원을 압류했다.

회사 측은 비정규직 노사 특별협의체를 통한 문제 해결을 제안했지만, 노조 측은 정규직 전환 논의가 먼저라고 맞서고 있다.

nicep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