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 노영민 거취에 침묵…"섣불리 말할 수 없어"

송고시간2020-08-11 16:18

댓글

정치권에선 '당분간 유임'에 무게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CG)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최근 사표를 제출한 노영민 비서실장의 거취에 대해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1일 기자들을 만나 노 실장의 교체 여부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인사권자(대통령)의 결정에 달린 문제"라며 "공식적인 발표 외에는 섣불리 말씀드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표가 반려된 것은 아니지 않나', '대통령의 결정이 이뤄지지 않은 것인가' 등의 질문이 나왔으나 "제가 할 수 있는 답변은 다 했다"고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앞서 노 실장 및 비서실 소속 수석 5명은 지난 7일 동시에 사의를 밝혔고,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이 가운데 정무·민정·시민사회 수석 세 자리를 교체했다.

이 교체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노 실장에 대해서는 당분간 유임될 것이라는 관측이 정치권에서 힘을 얻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가 '노 실장의 사표가 반려됐다'고 밝히지는 않았다는 점에서, 교체 가능성이 여전히 열려있다는 반론도 나오고 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