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민단체 "일 영사 소녀상 도로점용 허가 취소 요구는 내정간섭"

송고시간2020-08-11 16:34

댓글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소녀상을지키는부산시민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일본 총영사의 '평화의 소녀상 도로점용 허가 취소 요청 발언'을 내정간섭이라고 규정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소녀상을지키는부산시민행동은 11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총영사 마루야마 코우헤이가 지난 6일 동구청장을 찾아와 소녀상 도로점용 허가를 취소하라고 압박했다"며 "이는 일본 입장이 2015년 한일위안부 합의 이후 조금도 변화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시민행동은 "소녀상 합법화와 고정화는 일본의 사죄·배상을 촉구하는 우리 국민의 뜻이며, 소녀상은 우리 국민의 자존심"이라며 "일본은 내정 간섭과 망언을 당장 중단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 정부도 일본 정부에 대한 수세적이고 소극적인 태도를 버리고 자주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일본의 사죄·배상을 촉구하는 투쟁은 우리 주권을 올곧게 세우는 일이다. 자주권을 온전히 세워낼 때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 동구는 지난 4일 시민단체가 신청한 평화의 소녀상 도로점용 허가 신청을 승인했다.

앞서 2016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대하며 시민단체가 일본 영사관 주변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한 지 4년 만에 사실상 합법화가 완료된 된 것이다.

이에 지난 6일 일본 총영사는 동구청장을 찾아와 "시민단체 점용 허가 요청을 수용한 것은 유감스럽다. 위안부상의 합법화와 고정화를 초래하는 행위"라며 "한일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만큼 허가를 취소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동구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평화의 소녀상 도로점용을 승인한 만큼, 허가를 취소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