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싱가포르 도서관에서 '선녀와 나무꾼' 등 전래동화 만난다

송고시간2020-08-11 16:46

댓글

주싱가포르 대사관, 한글·영어 병기본 총 14편 750권 기증

싱가포르 도서관 위원회에 기증된 한국 전래동화 한글·영어 병기본.
싱가포르 도서관 위원회에 기증된 한국 전래동화 한글·영어 병기본.

[주싱가포르 한국대사관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싱가포르 도서관에 '선녀와 나무꾼' '호랑이와 곶감' 등 우리나라 전래동화 도서들이 비치된다.

주싱가포르 한국 대사관(대사 안영집)은 싱가포르 도서관 위원회에 미래세대를 위한 양국 간 문화교류 차원에서 한국 어린이 도서를 기증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 전래동화 12편과 창작동화 2편 등 모두 14편, 750여권이 한글과 영어로 함께 적혀 기증됐다.

기증된 도서는 싱가포르 국립도서관 및 지역도서관, 찾아가는 도서관 서비스 등을 통해 대출이 가능하다고 대사관 측은 설명했다.

안영집 대사는 "2018년 문학도서 기증, 2019년 세종학당 한국어 교육교재 기증에 이어 한국 어린이 도서를 기증하게 돼 뜻깊다"며 "도서를 매개로 한 문화교류가 지속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