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호남 수해 피해놓고 '오뎅탕·미숫가루' 비하…경찰 내사착수

송고시간2020-08-11 16:49

댓글
일베 일간베스트
일베 일간베스트

[연합뉴스TV 캡처]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호남 지역 수해 피해를 놓고 희생자를 '오뎅탕'이라고 하거나, 유골함 유실을 두고 '미숫가루'에 비유하는 등 조롱한 이들을 경찰이 수사해 처벌하기로 했다.

광주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광주·전남 폭우로 인한 수해 피해에 대한 지역 비하나 피해자 조롱하는 게시글이 인터넷상에서 잇달아 올라와 내사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8일 집중호우로 광주와 전남 지역 수해 피해가 잇따라 나오자 일베 사이트에 호남의 수해 피해자와 유가족을 조롱하는 게시글이 잇달아 올라왔다며 이에 대해 엄벌해 달라는 국민청원들이 최근 게시됐다.

해당 사이트에는 전남 담양군에서 발생한 폭우 희생자를 '오뎅탕'에 비유하거나, 광주의 납골당 침수로 유골함이 침수되는 피해를 본 유가족들을 두고 '미숫가루 먹으려 줄 서는 사람들'이라고 쓰거나 '죽어서도 벌 받는 광주○○들'이라고 적기도 했다.

경찰은 해당 국민청원 게시글 외에도 호남지역 수해 피해를 두고 지역감정을 조장하고, 피해자나 유가족을 조롱하는 게시글이 잇따라 나오고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 내사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광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재난, 재해와 관련하여 국민 정서에 반하는 호우 피해자 비방이나 조롱 글에 대해 위법성을 확인하는 등 신속한 수사를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