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IMF 집계 세계 집값 상승률…한국은 63개국 중 37위

송고시간2020-08-12 07:14

댓글

"서울뿐 아니라 전국 대상이고 덜 오른 빌라도 포함된 수치"

IMF 집계 세계 각국 최근 1년간 집값 상승률
IMF 집계 세계 각국 최근 1년간 집값 상승률

[IMF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전 세계 집값이 글로벌 초저금리와 막대한 유동성 등으로 역대 최고로 치솟은 가운데 한국의 집값 상승률은 중하위권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제통화기금(IMF) 통계에 따르면 작년 3분기 기준 세계 실질주택가격 지수(Global Real House Price Index)는 167로 해당 지수 집계가 시작된 2000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IMF는 2000년 2분기를 기준(100)으로 물가 상승을 반영한 세계 63개국의 집값을 단순 평균한 해당 지수를 분기마다 산출하고 있다.

지수는 2008년 1분기 160까지 상승했다가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사태에 따른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2011년 4분기~2012년 3분기에 144까지 하락했다.

이후 차츰 살아나 2017년 2분기(160)에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한 뒤 꾸준히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최근의 세계 집값 상승은 무엇보다도 각국 중앙은행의 초저금리·통화완화 정책으로 풀려난 글로벌 유동성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작년 7월 말 10년여 만의 첫 기준금리 인하를 시작으로 작년 하반기에만 미·중 무역분쟁 여파 대응 등을 위해 세 차례 금리를 낮췄다.

게다가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맞서 미국 등 주요 국가들이 기준금리를 사실상 '제로'로 내리고 양적완화 정책을 펼치면서 각국 주식 등 다양한 자산 가격이 일제히 급등하고 있다.

IMF 집계 세계 실질 주택가격 지수 추이
IMF 집계 세계 실질 주택가격 지수 추이

[IMF 홈페이지]

국가별로 보면 2018년 4분기부터 2019년 3분기까지 63개국 중 45개국의 집값이
오른 가운데 한국 집값 상승률은 1.1%로 중간보다 낮은 37위에 그쳤다.

이중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7개국만 보면 한국 집값 상승률은 26위로 중하위권에 머물렀다.

63개국 중 가장 집값이 많이 오른 국가는 필리핀(20.0%)이었고 포르투갈(10.5%), 라트비아(10.4%) 등도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또 독일(3.4%), 프랑스(2.3%), 중국(2.3%), 미국(1.6%) 등 주요국을 비롯해 싱가포르(1.6%), 대만(1.4%) 등도 한국보다 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일본(1.0%), 이탈리아(0.1%), 영국(-0.6%), 홍콩(-4.4%), 호주(-5.3%) 등은 한국보다 낮았다.

IMF 집계 세계 집값 상승률…한국은 63개국 중 37위 - 3

IMF가 제시한 한국 집값 상승률은 국내에서 체감되는 가파른 아파트 가격 상승 추세와는 거리가 있다. '평균' 통계의 착시 현상이 있기 때문이다.

조윤호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9년 3분기까지 1년간 아파트 가격이 전국은 3.2%, 서울은 6.1%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며 "IMF 수치는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을 대상으로 하고, 가격이 많이 오른 아파트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덜 오른 빌라 등 모든 유형의 주택까지 포함한 데다 물가 상승률까지 반영된 것임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IMF가 2010년을 기준(100)으로 집계한 OECD 소속 32개국의 소득 대비 주택가격도 한국(90.56)은 이탈리아(90.36)에 이어 소득에 비해 집값이 2번째로 덜 오른 국가로 나타났다.

또 임대료 대비 주택가격(2010년=100)도 한국은 99.65로 해당 수치가 있는 39개국 중 33위에 그쳐 임대료 대비 집값이 상대적으로 덜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OECD도 전날 공개한 '2020 OECD 한국경제보고서'에서 한국 집값과 관련해 "장기 추이로 볼 때 전국 단위의 실질주택가격 등은 OECD 평균과 비교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 IMF 집계 세계 각국 집값 상승률(2018.3분기~2019.3분기)

순위 국가 집값 상승률(%)
1 필리핀 20.0
2 포르투갈 10.5
3 라트비아 10.4
4 헝가리 9.9
5 룩셈부르크 9.6
6 그리스 8.5
7 슬로바키아 8.3
8 크로아티아 6.7
9 슬로베니아 6.4
10 폴란드 6.1
11 에스토니아 5.8
12 체코 5.7
13 칠레 5.0
14 멕시코 5.0
15 스페인 4.5
16 몰타 4.2
17 리투아니아 3.9
18 오스트리아 3.7
19 러시아 3.6
20 독일 3.4
21 네덜란드 3.4
22 태국 3.1
23 벨기에 2.7
24 스위스 2.5
25 불가리아 2.5
26 키프로스 2.4
27 프랑스 2.3
28 중국 2.3
29 마케도니아 1.8
30 미국 1.6
31 싱가포르 1.6
32 이스라엘 1.4
33 뉴질랜드 1.4
34 스웨덴 1.4
35 대만 1.4
36 덴마크 1.2
37 한국 1.1
38 아일랜드 1.0
39 일본 1.0
40 콜롬비아 0.9
41 노르웨이 0.7
42 모로코 0.6
43 핀란드 0.3
44 아이슬란드 0.2
45 이탈리아 0.1
46 루마니아 0.0
47 페루 -0.1
48 카자흐스탄 -0.5
49 남아공 -0.5
50 영국 -0.6
51 브라질 -0.7
52 말레이시아 -0.9
53 베트남 -1.0
54 캐나다 -1.3
55 인도네시아 -1.6
56 인도 -3.4
57 홍콩 -4.4
58 호주 -5.3
59 UAE -5.5
60 카타르 -6.3
61 터키 -7.5
62 세르비아 -8.8
63 우크라이나 -11.8

※ 2019년 3분기 기준 지난 1년간 상승률

(자료=IMF)

jh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