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랑스 칸 해변서 "총격!" 헛소문에 시민들 패닉…5명 다쳐

송고시간2020-08-12 06:50

댓글
프랑스 남부 칸의 해변 산책로 라 크루아제트의 모습. 2008년 5월.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랑스 남부 칸의 해변 산책로 라 크루아제트의 모습. 2008년 5월.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남부의 대표적인 휴양도시이자 영화의 도시 칸의 중심가에서 총격이 들렸다는 헛소문으로 시민들이 패닉에 빠져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11일(현지시간) 니스마탱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저녁 칸의 중심가의 해변 산책로 라 크루아제트에서 산책을 하거나 카페에서 음료를 즐기던 시민들이 갑자기 공포에 질려 대피했다.

누군가가 총소리가 났다고 소리치자 사람들은 혼비백산해 사방으로 카페 테이블 아래로 숨거나 사방으로 뛰기 시작했다.

공포에 질린 시민들이 뛰면서 서로 부딪치거나 넘어져서 최소 5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출동해 라 크루아제트 일대의 거리와 카페, 음식점들을 수색했지만,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칸시의 다비드 리스나르 시장은 트위터에서 "칸에서 총격도 없었고, 미치광이도 없었지만 누군가가 총격을 들었다고 소리친 후 집단 패닉이 있었다"고 말했다.

알프마리팀지방경찰청도 성명을 내고 "의혹은 해소됐다. 총격은 없었으며 집단적 패닉이 있었다"면서 "헛된 루머를 퍼트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칸 해변에 있던 시민들이 총격이 들렸다는 루머에 공포에 질려 대피한 것은 프랑스가 대규모 테러의 공포로부터 여전히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프랑스에선 2015년 11월 파리 연쇄테러 당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130명이 숨졌고, 이듬해 7월 칸의 옆 도시인 니스의 해변 산책로에서도 대형 트럭이 돌진해 86명이 숨지는 등 대규모 테러가 잇따랐다.

yongl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