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 '코로나 확진 300만·사망 10만명'이 주지사·시장 책임?

송고시간2020-08-12 04:01

댓글

대통령실, 지방정부에 책임돌리는 보고서 작성…야권 "코로나19를 정치적으로 이용"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확산의 책임을 지방 정부에 돌리는 보고서를 만들어 친여 정당에 배포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물의를 빚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정부는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자가 300만명. 사망자가 10만명을 넘은 데 맞춰 작성한 보고서를 통해 주지사와 시장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보고서를 작성했다.

브라질 대통령실 코로나19 보고서
브라질 대통령실 코로나19 보고서

브라질 대통령실은 코로나19 확진자가 300만명, 사망자가 10만명을 넘은 데 맞춰 주지사와 시장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보고서를 작성해 친여 정당에 배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대통령실이 주도적으로 작성한 이 보고서는 코로나19 피해가 많은 지역을 순서대로 나열하고 주지사와 시장의 이름을 일일이 거론하면서 이들의 잘못된 대응 방식이 피해를 키우고 있다는 식의 주장을 제기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와 에두아르두 레이치 히우 그란지 두 술 주지사, 좌파 노동자당(PT)의 후이 코스타 바이아 주지사 PSDB 소속인 브루누 코바스 상파울루 시장 등이 주요 타깃이 됐다.

반면에 수도 브라질리아 주지사 등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우호적인 인사들은 코로나19 피해가 큼에도 비난 대상에서 빠졌다.

이를 두고 야권은 보고서가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는 인사들을 겨냥하고 있다며 "코로나19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2022년 대선을 앞두고 야권의 유력 주자로 꼽히는 도리아 주지사는 그동안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코로나19에 대한 인식과 대응 방식을 강하게 비난해 왔다.

도리아 주지사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코로나19를 '가벼운 독감'으로 표현하는가 하면, 과학적 근거도 없이 말라리아약을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해 코로나19 대응에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는 코로나19와 보우소나루라는 두 개의 바이러스와 싸워야 한다"는 말로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심기를 건드리기도 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브라질 뉴스포털 UOL]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브라질 뉴스포털 UOL]

보고서를 둘러싸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벌어지자 대통령실은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피해 확산 실태를 정확하게 파악해 연방정부의 대응책에 반영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주지사와 시장들의 이름을 거론한 이유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브라질에서는 지난 2월 말 확진자가 처음 보고된 이후 5개월여 만에 300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3월 12일 첫 보고 이후 5개월이 채 되지 않아 10만명을 돌파했다.

브라질 보건부 자료를 기준으로 전날까지 누적 확진자는 305만7천470명, 누적 사망자는 10만1천752명이다.

브라질은 확진자와 사망자 수 모두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