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료의원 성추행 논란에 민주당 시의원들 화들짝…발 빠른 사과

송고시간2020-08-12 11:04

댓글

"신고 접수된 것만으로도 죄송…조사 결과 따라 엄중한 징계"

부산시의회
부산시의회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원들은 A 시의원 성추행과 관련해 12일 대시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부산시의회 민주당 박민성 원내부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하고 대시민 사과문을 내놓았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사과문에서 "코로나19 장기화와 폭우로 인해 시민 여러분 모두가 힘든 시기에 시의원 성추행 신고접수가 됐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히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사죄하고 또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50만 부산시민 여러분을 대표하는 부산시의회 다수당으로서 시민 여러분께 큰 실망과 상처를 드린 것에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민주당은 이번 사건을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현재 진행 중인 경찰조사 결과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엄중한 징계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와 같은 조치와는 별개로 피해자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시의원들을 대상으로 성폭력 예방교육과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강화하는 등 이같은 사건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부산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9시께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민주당 소속 A 시의원이 종업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시의원은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 시의원은 "해당 식당에서 일행 3명과 술을 마신 것은 맞다"면서도 강제 추행 여부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