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월 은행대출 연체율 0.33%…2007년 이후 최저치

송고시간2020-08-12 12:00

댓글

"신규 연체 하향세 유지…코로나19 정책 효과도 일부 반영"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추이

[금감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지난 6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이 0.33%로 전월 말(0.42%)보다 0.09%포인트 하락했다고 금융감독원이 12일 밝혔다.

이 같은 연체율은 금감원이 해당 지표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7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작년 동기보다는 0.09%포인트 하락한 수준이다.

6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1조1천억원)은 전월보다 1천억원 감소했고 연체 채권 정리 규모는 2조8천억원으로 2천억원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금리로 신규 연체가 꾸준히 감소하며 연체율이 하향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일부 채무상환을 유예해준 점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모든 차주 유형에서 연체율이 감소세를 나타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39%로 전월 말보다 0.13%포인트 하락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0.13%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0.21%로 5월 말보다는 0.04%포인트 내렸고, 작년 6월 말보다는 0.46%포인트 하락했다.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5월 말보다 0.15%포인트 내린 0.44%로 집계됐다. 작년 6월 말보다는 0.06%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5%로 전월 말보다 0.05%포인트, 전년 동기보다 0.03%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5월 말보다 0.03%포인트 하락한 0.17%,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은 0.12%포인트 하락한 0.42%로 각각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0.03%포인트, 0.02%포인트 각각 내린 것이다.

sj99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