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협, 14일 집단휴진 강행…"응급실 등 필수인력은 제외"(종합)

송고시간2020-08-12 16:23

댓글

전공의·전임의·임상강사 등도 참여 전망

손팻말 든 전공의들
손팻말 든 전공의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입구에서 대한전공의협의회 관계 학생들이 정부의 의사 정원 확대안에 대해 반대하며 단체행동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대한의사협회가 14일로 예고된 전국의사총파업을 강행키로 했다. 단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업무에 참여하는 인력은 제외한다.

의협은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을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데 따라 예고대로 집단휴진을 단행하겠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의협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와 비대면 진료 육성 등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해당 정책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날 보건복지부가 협의체를 구성해 보건의료 현안을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했으나 의협은 받아들이지 않겠다고도 밝혔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네 가지 정책을 추진하는 방향을 기정사실로 한 채 협의하자고 하고 있다"며 "협의체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 14일 집단휴진 예정대로 (PG)
의협, 14일 집단휴진 예정대로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그는 "결과적으로 정부가 의료계의 요구를 거절한 만큼 14일 집단행동도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일 전공의 집단휴진에 이어 의협마저 총파업을 현실화하면서 진료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의협이 14일 파업에 개원의와 전공의, 전임의, 임상강사, 교수들까지 참여해달라고 독려하는 상황이어서 전공의 집단휴진보다 파장이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에 따르면 전공의 6천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94.8%가 의협의 파업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대전협이 전임의와 임상강사 869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에서도 734명, 약 80%가 동참하겠다고 밝혀 전임의와 임상강사 공백도 우려된다.

더욱이 의협은 전국의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등에 교수 및 전임의, 전문의들이 14일 단체행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진료와 수술, 검사 등의 일정을 조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일부 주요 병원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검사 및 수술 일정 등을 조정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분주하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지난주와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이나 진료 공백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돼 사전에 입원이나 수술 일부를 연기했다"며 "교수급 의료진과 입원전담전문의 등이 진료과별로 세밀한 계획을 세워 환자 진료에 문제가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세브란스병원 등은 파업에 참여하는 전공의, 전임의의 구체적인 규모를 확인하는 등 상황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다만 지난 7일과는 달리 병원 내 필수유지업무에 참여하는 인력은 파업에서 배제된 만큼 우려할 만한 의료대란은 발생하지 않을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의협 역시 분만, 응급, 투석, 입원환자 및 중환자를 담당하는 필수인력은 파업에서 제외하겠다고 명확히 밝혔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의대 정원 증가와 공공의대 설립안에 반대한다"며 "전공의 파업과 의대생 수업 거부에 대해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래픽]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정부와 의료계 입장
[그래픽]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정부와 의료계 입장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