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KTX로 수해현장 찾아…영호남 모두 방문

송고시간2020-08-12 16:44

댓글

의전 최소화해 767㎞ 이동…열차서 도시락 식사

문대통령 "화개장터, 영호남 화합의 상징…피해 안타까워"

자원봉사자 격려하는 문 대통령
자원봉사자 격려하는 문 대통령

(하동=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경남 하동군 화개면 화개장터를 방문,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둘러본 뒤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경남 하동군과 전남 구례군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복구상황을 점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복구 활동에 최대한 누를 끼치지 말자는 취지에서 의전을 최소화하고 전용차가 아닌 KTX를 타고 이동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수석급 이상은 이번 일정 수행에서 제외됐다. 비서관급 최소 인원만 수행한 의전파괴 일정"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영남과 호남을 하루에 다 방문한 것도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하루 이동 거리만 767㎞에 달한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강 대변인은 "귀경 시간까지 포함하면 9시간 이상 이동하는 강행군"이라며 "보고받는 시간도 아끼고자 KTX에서 관계부처의 보고를 받았고, 식사도 열차 안에서 도시락으로 해결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 하동 집중호우 피해상황 점검
문 대통령, 하동 집중호우 피해상황 점검

(하동=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경남 하동군 화개면 화개장터를 방문, 집중호우 피해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cityboy@yna.co.kr

문 대통령의 첫 방문지는 경남 하동 화개장터의 통합상황실이었다.

문 대통령은 시장 점포들을 둘러보며 "상인들에게 누가 될까 봐 그동안 오지 못했다"며 위로를 건네고 "생업이 막막해진 상태인가. 사시는 곳은 어떤가"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한 식당 주인이 "상인들이 잠을 못잔다"고 하자 손을 잡았다.

문 대통령은 윤상기 하동군수로부터 피해 현황 보고를 들은 뒤에는 "TV를 통해 봤지만 직접 와보니 피해가 얼마나 큰지 생생하게 느껴진다"며 "대통령의 현장 방문도 부담을 주거나 누가 되지 않을까 망설여지는 면이 있는데 직접 와야 재정지원도 속도를 내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어 "얼마나 빠르게 지원이 되느냐가 관건이라는 점을 실감했다. 속도감있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하면서 "주민들이 참담한 상황을 이겨내도록 하동군이 이끌어달라"라고 당부했다.

구례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한 문 대통령
구례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한 문 대통령

(구례=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전남 구례군을 방문, 집중호우로 유실된 제방 및 도로를 둘러보고 있다. cityboy@yna.co.kr

문 대통령은 특히 "화개장터는 영호남 화합의 상징이다. 온 국민이 화개장터의 피해를 안타깝게 여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 39사단이 지원근무를 하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는 "제가 39사단 출신"이라고 해 현장에서 짧은 웃음도 나왔다.

한편 이곳이 지역구인 미래통합당 하영제 의원과 이정훈 경남도의원도 현장을 찾았으나 문 대통령과 주민들과의 간담회장에는 들어가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현장에 모인 사람 중 일부에서 "독재가 따로 없다" 등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다만 이와 관련해 청와대 측은 '현장 인원 최소화에 따라 경남도지사도 참석자 명단에서 빠졌다'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