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8월 31일까지 주민세 납부하세요"…총 752억원 부과

송고시간2020-08-13 11:15

댓글
서울특별시청
서울특별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주민세 균등분 납부 기간이 오는 16∼31일이라며 총 457만건, 752억원의 주민세를 부과했다고 13일 밝혔다.

주민세는 올해 7월 1일 현재 서울에 주소를 둔 세대주·개인사업자·법인과 서울에 1년 이상 거주한 외국인에게 매년 1회 부과한다.

세대주와 외국인은 6천원, 개인사업자는 6만2천500원, 법인은 자본금과 종업원 수에 따라 6만2천500∼62만5천원이다.

개인사업자가 45만건에 285억원, 법인이 32만건에 240억원, 세대주와 외국인이 380만건에 227억원을 내야 한다.

자치구별로 보면 세대주와 외국인 등 개인은 송파구가 15억1천400만원으로 가장 많고 중구가 3억4천800만원으로 최소다.

개인사업자는 강남구가 27억3천200만원으로 가장 많고 도봉구는 5억1천2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법인 역시 강남구 43억8천400만원, 도봉구 1억9천700만원으로 각각 최고·최저를 기록했다.

외국인은 총 12만6천840건 부과했는데 구로구가 1만6천649건으로 가장 많고 금천구 1만6천269건, 관악구 1만2천759건 등이 뒤를 이었다.

외국어 고지서 안내문은 중국어가 9만1천903건으로 가장 많이 나갔다. 영어는 2만7천594건으로 두 번째였다.

납부는 인터넷 홈페이지 이택스(etax.seoul.go.kr)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서울시 STAX'로 할 수 있다.

서울시 천명철 세무과장은 "납부가 몰리는 8월 말을 피해 미리 납부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