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학기 앞두고 학생 잇단 감염 '비상'…교육부 "교외감염 추정"

송고시간2020-08-13 05:00

댓글

전면등교 늘어나 감염 위험 커질 수도…전문가 "매일 등교 신중해야"

(CG)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일선 초·중·고등학교의 2학기 시작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학생들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교육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교육부는 최근 경기도에서 발생한 학생 집단발병이 교내 전파에 의한 '2차 감염'일 가능성을 작게 보면서도 긴장의 끈은 놓지 못하는 모양새다.

혹시라도 역학조사에서 교내 전파로 드러날 경우 향후 사태 추이에 따라서는 교내 감염이 더 확산할 수 있고, 그 여파로 2학기 등교수업 일정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13일 방역 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지난 5일 경기 고양의 기쁨153교회 교직자 부인인 A씨가 확진된 뒤 그의 고등학생 자녀도 같은 날 밤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음날인 6일에는 고등학생 자녀의 같은 학교 친구인 B양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와 별개로 경기 용인에서도 고등학생들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지난 11일 용인의 한 고등학교 1학년생 C군이 확진된 데 이어 12일에는 같은 반 친구 D군과 용인 소재 또 다른 고등학교 1학년생 E·F·G군 등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고양, 용인 고등학생들 모두 등교했기 때문에 교내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된 것으로 드러날 경우 학교 내 2차 감염이 된다.

교육부는 두 사례 모두 교외 감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일단 역학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양 고등학생들의 경우 친한 사이여서 학원도 같이 다니는 등 학교 밖에서도 잘 어울렸다고 한다"며 "용인 학생 5명도 주말에 학교 밖에서 어울린 후 증상을 보였기 때문에 교외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교육부가 이번 학생 간 감염의 역학조사 결과를 특히 주목하는 것은 이달 말 일선 학교에서 2학기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2학기에는 수도권을 제외한 대부분 시도교육청이 각 학교에 매일 전면 등교를 권고하거나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력 격차 확대를 막기 위한 조치이지만 자칫 교내 감염의 위험이 더 커질 수 있다.

교육부는 2학기 등교 방식과 관련해 시도 교육청과 학교에 자율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상태여서 전면 등교를 막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학생 수 1천명 이상인 과대 학교,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 이상인 과밀 학급이 많은 수도권에 대해서만 등교 인원을 3분의 2 이하로 유지해달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불씨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전면 등교는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날씨가 쌀쌀해지면 코로나19 감염이 지금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며 "1학기 교내 감염이 거의 없었다고 해서 2학기에 전면 등교를 하는 것은 섣부른 결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