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말 많고 탈 많은' 대전 도안2단계 개발…금품·향응에 특혜의혹

송고시간2020-08-13 05:00

댓글

고분양가 논란·인허가 관련 공무원 구속…토지주들 수개월째 천막농성도

대전 도안 지구 아파트 건설 현장
대전 도안 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시가 서남부권역에서 추진 중인 도안지구 2단계 개발사업과 관련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아파트 고분양가 논란을 시작으로 인허가 관련 공무원 구속, 사업 예정지 주민들 천막 농성 등이 잇따르는 상황이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도안지구 2단계 개발은 유성구 용계동 일원 298만7천㎡에 1만5천세대를 수용하는 사업이다.

단독주택지 14개와 공동주택지 16개, 준주거지 2개, 상업용지 6개, 공업용지 2개 등 모두 40개 구역으로 나뉘어 지구단위별 개발이 진행 중이다.

지난해 3월 가장 먼저 분양에 나선 2-1지구 도안 아이파크시티 1·2단지는 발코니 확장비 등을 포함해 3.3㎡당 1천500만원을 웃도는 수준에 분양됐으나 10만명 넘는 청약자가 몰릴 정도로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시민단체가 사업승인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관련 공무원들을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검찰이 건설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도안지구 2단계 개발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2-2지구 토지주들은 턱없이 낮은 보상가를 성토하며 대전시청 앞에서 수개월째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

'도시개발사업 과정 비위 의혹' 대전시청 압수수색
'도시개발사업 과정 비위 의혹' 대전시청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2-6지구 사업과 관련해서는 대전시 인허가 관련 부서 공무원이 업체 관계자로부터 금품·향응을 수수한 혐의로 11일 구속되기까지 했다. 뇌물을 건넨 업체 관계자는 앞서 구속됐다.

구속된 공무원 외에 다른 공무원 1명과 외부 도시계획위원 2명도 함께 영장이 청구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으나, 이들에 대한 영장은 기각됐다.

개발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2-5지구에서는 서로 아파트 개발 사업권을 따내려는 두 업체가 도시개발구역 지정 신청에 필요한 토지소유주 동의서 위조 여부를 놓고 법적 다툼도 벌이고 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대전에서 유일하게 개발되는 지역인 데다 블록 하나 잡아 아파트만 올리면 막대한 수익을 올리니 개발업자들이 몰려드는 것은 당연하다"며 "어떻게든 사업권을 따내려고 무리하다 보니 여기저기서 삐걱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