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암호 사고' 동시다발 압수수색…'네 탓' 끝낼 증거 나올까

송고시간2020-08-12 18:03

댓글

사고 당일 '수초섬 작업 지시' 여부에 초점…상황 재구성 주력

유가족·업체 "춘천시가 지시" 의심…시 "고박 지시 없어" 반박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단이 된 인공 수초섬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단이 된 인공 수초섬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4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된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12일 춘천시청과 인공 수초섬 관리 업체 등 11곳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사고의 발단이 된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을 두고 민간업체와 춘천시가 '네 탓 공방'을 이어가는 가운데 경찰이 관련자 조사에 더해 압수물 분석으로 진실을 밝힐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을 찾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원지방경찰청과 춘천경찰서 형사들로 구성된 '의암호 조난사고 수사전담팀'은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춘천시청과 인공 수초섬 설치·관리 업체 등 11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번 압수수색은 '의암호 인공 수초섬 설치 및 관리'와 관련된 서류, 사고 당일 '작업 지시' 여부 및 '사고 발생 전후 상황 대처'와 관련된 증거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뤄졌다.

압수수색은 약 3시간 만인 오후 4시 20분께 모두 끝났다.

수사전담팀은 그동안 확보한 각종 CCTV, 차량 블랙박스, 통화내역, 관련자 진술 등에 더해 압수물을 분석해 사고 경위 규명에 나선다.

이번 사건의 쟁점은 '수초섬 고박 작업 지시' 여부다. 경찰도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찰은 폭우가 쏟아지고 댐 방류가 한창인 위험한 상황에서 사고 선박 3척을 비롯한 다수의 선박이 왜 무리한 고박 작업에 투입됐는지에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의암호 참사' 원인 규명 춘천시청 압수수색
'의암호 참사' 원인 규명 춘천시청 압수수색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4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된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12일 춘천시청에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의암호 조난사고 수사전담팀'은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춘천시청과 인공 수초섬 설치·관리 업체 등 11곳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2020.8.12 hak@yna.co.kr

이와 관련해 민간업체 직원 A(47)씨의 유가족은 사고 당일 오전 9시께 A씨가 중도 선착장에서 노란색 우비를 입은 2명을 만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두 사람이 A씨를 불러서 무언가를 얘기한 뒤 A씨가 돌아와 동료 2명에게 "보트를 내리란다"라는 이야기를 해서 수초섬 유실 방지 작업이 시작됐다는 주장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결과 A씨가 만난 두 사람은 춘천시 유역관리담당 계장과 이번 사고로 숨진 B(32) 주무관의 대체 근무자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두 사람은 당시 의암호 주변을 예찰하던 중 A씨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유가족은 "그 상황에서 1t 트럭 위에 놓인 보트를 내리지만 않았어도, 공무원에게 연락도 되지 않았을 거고, 경찰도 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당시 무언의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고 강하게 의심하고 있다.

중도 선착장에서의 만남 이후에 업체에서 휴가 중이던 B 주무관에게 연락하고, B 주무관이 기간제 근로자와 경찰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되는 만큼 중도 선착장 만남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파악하는 게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민간업체 측도 당시 두 사람이 "수초섬 일대 부유물을 치워달라"고 지시했다며 사고 배경에 춘천시의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있다.

의암댐 선박 사고 직전 모습
의암댐 선박 사고 직전 모습

[이상민·김보건 춘천시의원 제공 영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이처럼 유가족 등은 어떤 방식으로든 작업 지시가 분명히 있었을 거라고 보지만, 춘천시는 수초섬이 7월 30일부터 '공사 중지' 상황임을 들어 위험 속에서 관련 지시를 할 행정상의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또 의암댐 CCTV와 경찰정 CCTV, 각종 통화 기록, 블랙박스 등으로 작업 지시 여부에 대한 진실 규명이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가족이 주장하는 만남에 대해서도 춘천시 측은 "관리를 잘해달라"는 정도의 당부였을 뿐 수초섬 고박 작업 지시는 없었다고 맞서고 있다.

만약 당시 만남에서 지시가 이뤄졌다면 담당 계장 등이 현장에서 지켜볼 일로, 이야기를 나눈 뒤 자리를 뜨지 않았을 거라고 주장한다.

한마디로 사건의 본질인 '수초섬 고박 작업 지시' 여부는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어 경찰이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된다.

영상 기사 댐 개방했는데 작업을?…의암댐 사고 의문투성이

댐 개방했는데 작업을?…의암댐 사고 의문투성이

자세히

conany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