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영남, 내년 봄 공개적으로 조수와 미술 작품 협업한다

송고시간2020-08-12 18:41

댓글

"조수 공개모집으로 뽑아 전시장에서 대대적으로 협업"

대작 논란 무죄 확정 후 아산서 첫 개인전…4부로 나눠 1년간

"국가가 가수로 더 알려진 나를 5년 동안 미술 활동에만 전념 시켜"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그림 대작(代作) 사건' 재판에서 무죄가 확정된 가수 겸 화가 조영남(76) 씨가 내년 봄 공개적으로 조수와 함께 미술작품 협업을 진행한다.

개인전 연 가수 겸 화가 조영남
개인전 연 가수 겸 화가 조영남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12일 충남 아산시 배방읍 아산갤러리에서 열린 작품 전시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소회를 밝히는 가수 겸 화가 조영남. 2020. 8. 12 jung@yna.co.kr

지난 6월 25일 사기 혐의 무죄 확정 후 처음으로 12일 충남 아산시 배방읍 아산갤러리에서 작품전시회(현대 미술가 조영남의 예술세계)를 연 조씨는 팬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시회 3부에 조수를 공개모집으로 뽑아 전시장에서 대대적으로 협업해 작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씨 전시회는 1년 동안 주제를 바꿔가며 4부로 나뉘어 진행되는데, 3부는 내년 봄이 될 전망이다.

조씨는 사기 혐의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가수로만 활동한 것에 대한 소회를 "대한민국이 가수로 더 알려진 나를 5년 동안 미술 활동에만 전념하도록 했다"고 우회적으로 피력했다.

그는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의 유죄 선고를 받았을 당시 심경에 대해서는 "친구들이 집행유예를 받아 감옥엔 안 가니 그냥 승복하고 노래나 부르자고 했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서 끝나면 이 나라에서는 그림을 그릴 수 없을 것 같았고, 사기꾼으로 남아 살 수는 없었다"며 "사기꾼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화가와 가수 둘 중 어느 쪽에 무게를 두고 있냐는 질문에 "미술이나 가수나 똑같다"며 "미술을 잘하기 위해서 노래를 잘 불러야 하고, 노래를 잘 부르기 위해서 미술을 깊이 알아야 한다"고 답했다.

팬 사인회 조영남
팬 사인회 조영남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12일 충남 아산시 배방읍 아산갤러리에서 열린 작품 전시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자서전(이 망할 놈의 현대미술)에 사인해 주고 있다. 2020. 8. 12 jung@yna.co.kr

j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