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탈리아서 코로나19 백신 의무 접종안 놓고 찬반 논쟁

송고시간2020-08-12 18:58

댓글

콘테 총리 의무화 반대하자 렌치 전 총리 "필요하다" 반박

이탈리아 한 연구기관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연구하는 모습. [ANSA 통신 자료사진]

이탈리아 한 연구기관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연구하는 모습. [ANSA 통신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놓고 이탈리아 정치권에서 찬반 논쟁이 불붙을 조짐을 보인다.

12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주세페 콘테 총리는 지난 9일 한 온라인 언론사가 주최한 포럼에서 이르면 올 연말께 코로나19 백신이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모든 사람이 백신 접종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국민적 면역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취했다.

백신을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해 진입 장벽을 낮추되 접종을 할지 말지는 개인의 자발적 의사에 맡겨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콘테 총리 내각을 구성하는 '생동하는 이탈리아'(Italia Viva) 소속 마테오 렌치 전 총리가 여기에 반기를 들며 논쟁을 점화시켰다.

렌치 전 총리는 자신의 웹사이트에 "힘든 시기를 겪은 우리에게 백신이 당도한다면 무엇을 해야 할까. 국민에게 백신 접종의 선택권을 주고 (바이러스가 다시 퍼지면) 봉쇄로 돌아가는 게 맞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백신을 갖게 된다면 접종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돼야 한다"고 주장해다.

같은 당 소속의 리사 노자 하원의원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도록 정부를 압박하고자 대국민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의료계 일각에서도 백신을 통한 집단 면역 효과를 얻으려면 의무 접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바이러스학 권위자인 파브리치오 프렐리아스코 밀라노대 교수도 "백신이 효과를 보려면 전체 인구의 상당수가 접종해야 한다"며 의무 접종 쪽에 손을 들었다.

지난 6월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이탈리아인의 33%가 백신이 나와도 접종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탈리아는 독일·프랑스·네덜란드 등과 함께 영국-스웨덴 다국적 제약회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 중인 백신 4억명분을 확보한 상태다.

오는 24일부터는 이탈리아 연구기관이 자체 개발 중인 백신의 인체 임상 시험에 들어간다.

11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5만1천237명, 사망자 수는 3만5천217명이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