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능후 복지장관, 오전 11시 대국민담화…의협 파업 재고 촉구

송고시간2020-08-13 08:05

댓글
전공의 단체행동 집회 참여한 최대집
전공의 단체행동 집회 참여한 최대집

지난 7일 서울 여의도공원 입구에서 열린 대한전공의협의회 의사 정원 확대안 반대 단체행동에 참석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오전 11시 의료계 집단휴진 계획에 대해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다.

대한의사협회(의협)은 14일 집단휴진을 예고한 상태다. 동네 개원의뿐만 아니라 전공의와 전임의, 임상강사, 교수에게도 휴진 참여를 요청하고 있어 진료 차질이 예상된다.

박 장관은 담화문에서 집단휴진이 초래할 수 있는 진료 공백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고 촉구할 예정이다.

의협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정책 철회를 요구해왔다.

정부는 협의체 구성을 통해 요구사항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의협은 전날 이를 거부하고 예고한 대로 집단휴진을 강행하기로 했다.

양측이 협의체를 구성하지 못했고, 정부가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를 위해 의대 정원 확대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물밑 논의를 통해 오늘 내로 타결점을 찾지 못하면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의료계 파업이 현실화할 전망이다.

정부는 진료대란이 벌어지지 않도록 대한병원협회, 대한중소병원협회, 대한간호협회에 14일 집단휴진 당일 진료시간을 연장하고, 응급의료체계를 유지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또 지역 내 진료기관 휴진 비율이 30% 이상으로 올라서는 등 진료공백이 확실시되는 상황에서는 '진료개시명령'을 발동하라고 지자체에 지시했다.

의료계 휴진 (PG)
의료계 휴진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