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록적 폭우에 단양 온달산성 성곽 25m 붕괴

송고시간2020-08-13 09:38

댓글

(단양=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바보 온달과 평강공주의 전설이 서려 있는 충북 단양 온달산성 일부가 계속된 폭우에 무너졌다.

13일 단양군에 따르면 지난 10일 사적 제264호인 온달산성 정상부의 남문지 주변 성곽 25m가량이 붕괴됐다.

붕괴한 온달산성 성벽
붕괴한 온달산성 성벽

[단양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단양에는 이달 초부터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고, 붕괴 당일에도 비가 내렸다.

군은 문화재청에 피해 상황을 즉시 보고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출입을 통제했다.

해발 430m에 있는 온달산성의 길이는 680m, 폭은 4m이다. 성벽은 높이는 5∼10m이다.

붕괴 구간은 1997년 복원된 곳이다.

군 관계자는 "재난관리업무포털에 피해를 입력했고, 문화재청에 긴급보수비를 신청했다"고 말했다.

단양에서는 지난 1∼2일 집중호우로 천연기념물 제261호인 온달동굴과 천연기념물 제256호인 고수동굴도 침수 피해를 봤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