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능후 "서울 광복절 집회, 방역 차원에서 자제해 달라"(종합)

송고시간2020-08-13 12:00

댓글

중대본 회의 주재…"수도권·부산서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증가 우려"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박능후 장관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박능후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8.1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신선미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3일 "서울지역 등에 예정된 광복절 대규모 집회는 방역 차원에서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광복절 대규모 집회를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1차장은 "수도권과 부산 등에서는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어 우려가 크다"면서 "모든 국민들께서는 이번 사흘 연휴 동안 코로나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소모임과 사람 많은 곳 방문을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수단체들은 광복절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총 22만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서울시는 11일과 12일 두차례 집회취소 요청 공문을 발송했지만, 일부 단체가 강행 의사를 밝히자 이날 오전 26개 단체에 대해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도 이날 코로나19 관련 백브리핑에서 "임시공휴일이 낀 주말 동안 대규모 인원이 밀집해 구호를 외치는 집회의 특성이 코로나19 전파에 수월한 환경이 된다"면서 집회 자제를 거듭 요청했다.

중수본은 "최근 수도권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지역적 분포도 넓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다음 주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인해 인구이동도 많아질 것으로 보여 어떤 여파가 있을지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또 수해 이재민의 임시거주시설에서도 방역에 힘써 달라고 각 부처에 협조를 구했다.

그는 "이재민의 안전을 위해 (시설) 소독을 철저히 하고, 임시거주시설에서 거리두기가 지켜질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도 아끼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 밖에 박 1차장은 각 지방자치단체에 전자출입명부 활용 상황을 점검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6월 10일 도입된 전자출입명부는 현재 14만3천여 개 시설에서 활용되고 있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질병관리본부가 마련한 '방역관리자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박 1차장은 "사업장과 다중이용시설, 취미·종교 소모임 등 모든 생활 공간에서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공동체의 시설환경과 행동양식 중 개선해야 할 점은 없는지 이 프로그램을 활용해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방역관리자 교육 프로그램은 보건복지인력개발원 홈페이지(www.ncov.kohi.or.kr)에서 수강 가능하며 수강 뒤 이수증도 받을 수 있다.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