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군, 후방서도 '끊김 없는' 작전지휘 가능…위성통신망 확대

송고시간2020-08-13 10:47

댓글

기존엔 전방 비해 취약…사단급→연·대대급까지 위성망 전력화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 운용개념도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 운용개념도

[방위사업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전방지역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통신 기반이 약했던 후방에서도 군의 신속한 작전 지휘·통제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방위사업청은 국내 상용위성(무궁화 6호)을 활용한 '후방지역 위성통신체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후방이란 통상 충청·영·호남지역의 2작전사(대구) 예하부대를 의미한다.

전방에 전력을 집중하는 한국군 특성상 후방의 경우 작전 범위가 넓고 지휘통신 기반 시설이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실제로 후방지역은 기존에 사단급 이상만 군 전용 통신체계 위성장비를 보유하고 있어 연·대대급 이하는 유선망에 의존해왔다.

지상통신망이 단절되거나 유선망이 개통되지 않은 지역에서는 통신망 복구·설치까지 수 시간이 소요됐다. 작전 지휘에 '공백'이 생길 우려가 있던 셈이다.

방사청은 이번에 후방 연·대대급에도 위성망이 전력화되면서 한반도 어느 지역에서나 전파의 송·수신이 가능하게 돼 후방지역 작전부대 지휘관의 지휘통제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통신망 복구와 설치도 15분 이내에 신속하게 이뤄지게 된다.

이번 사업에는 2017∼2020년 약 460억원이 투자됐다.

한편, 전방지역 통신망으로는 최근 발사된 한국군 첫 군 전용위성인 '아나시스 2호'(ANASIS-Ⅱ)가 활용된다. 아나시스 2호는 365일, 24시간 통신이 가능하고 재밍(전파교란)에 강하다는 장점이 있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