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 150여개 흑인 인권단체, 보우소나르 대통령 탄핵 촉구

송고시간2020-08-13 10:55

댓글

'코로나19 무책임·인종차별' 주장…의회에 탄핵 요구서 제출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흑인 인권단체들이 인종차별적 행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부실 대응을 들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 대한 탄핵 요구서를 의회에 제출했다.

1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150여개 흑인 인권단체들로 이루어진 '흑인 인권연대'는 이날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 요구서를 하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브라질에서 흑인 인권단체가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고 나선 것은 처음이다.

브라질 흑인 인권단체 사상 첫 대통령 탄핵 촉구
브라질 흑인 인권단체 사상 첫 대통령 탄핵 촉구

브라질의 150여개 흑인 인권단체들로 이루어진 '흑인 인권연대'가 12일(현지시간)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 요구서를 하원에 제출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흑인 인권연대'는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 요구서가 다양한 분야의 사회활동가와 전국의 600여개 사회단체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흑인 인권연대'는 탄핵 요구서 제출에 맞춰 수도 브라질리아 의회 앞 법무부와 보건부 사이 정부광장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비난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탄핵 요구서를 낸 이유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코로나19의 심각성을 무시하고 안이하게 대응해 10만명 이상이 사망하고 여전히 많은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기 때문"이라면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생명과 보건에 대한 권리를 보장해야 하는 헌법상의 의무를 저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연방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공공보건에 반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흑인 비정규직 근로자와 농업 노동자, 교도소 수감자 등을 보호하려는 비상조치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헌법상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 개시 여부는 하원의장의 결정에 달렸다.

대통령 탄핵이 이뤄지려면 하원에서 전체 의원 513명 가운데 3분의 2(342명) 이상, 상원에서 전체 의원 81명 가운데 3분의 2(54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지난해 초 보우소나루 정부 출범 이후 지금까지 수십건의 탄핵 요구서가 제출됐으나 실제로 추진된 사례는 아직 없다.

앞서 미주기구(OAS) 산하 미주인권위원회(IACHR)는 지난 2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브라질에서 경찰에 의한 폭력이 증가하고 특히 코로나19 사태 속에 인종차별적인 행위가 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주인권위는 브라질 정부에 "아프리카 혈통과 빈곤·극빈층에 대한 제도적 폭력의 원인인 인종차별을 근절하는 데 초점을 맞춰 공공치안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경찰의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한 공정한 조사와 처벌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