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올해 상반기 산재 사망사고 9건 중 8건이 추락사

송고시간2020-08-13 11:21

댓글
올해 1월 인천 송도 공사장서 넘어진 타워크레인
올해 1월 인천 송도 공사장서 넘어진 타워크레인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올해 상반기 인천 지역에서 발생한 산업재해 사망 사고 대부분은 안전장치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작업하다가 근로자가 추락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13일 정의당이 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받은 재해조사의견서에 따르면 올해 1∼6월 인천에서는 산재 사망사고 9건이 발생해 모두 10명이 숨졌다.

월별로는 1월에만 4건이 발생해 가장 많았으며 3∼5월에는 각각 1건씩, 6월에도 2건이나 발생했다.

이는 올해 7월 1명이 숨지고 8명이 다친 인천 화학공장 탱크로리 폭발사고는 뺀 수치다.

유형별로는 전체 산재 사망사고 9건 중 추락사가 8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나머지 1건은 '깔림 사고'였다. 사고 피해자 대부분은 건설업에 종사하는 일용직 노동자로 확인됐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복잡한 원하청 구조로 이뤄진 건설 현장에서 하청·일용직 노동자들이 안전하지 않은 상황에 그만큼 더 많이 노출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추락사 8건 모두 사고 발생 당시 현장에 방호망 등 안전장치가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 42조는 사업주가 추락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작업 발판이나 추락방호막 등을 설치하고 작업자에게 안전대 착용을 의무화하도록 했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데 큰돈이 들지 않는다"며 "안전대 난간은 1만∼3만원, 추락 방지용 안전망은 30만원이면 산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자의 안전보다 작업의 효율성을 먼저 따져 노동자의 생명을 등한시하기 때문에 사고가 발생한다"며 "안전의무를 위반한 사업주와 경영책임자를 처벌하는 중대 재해기업 처벌법이 하루빨리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