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악관현악 명곡을 다시 만나다…'2020 마스터피스 : 정치용'

송고시간2020-08-13 11:22

댓글
'2020 마스터피스 : 정치용' 포스터
'2020 마스터피스 : 정치용' 포스터

[국립극장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지휘자 정치용과 국립국악관현악단이 25년간 공연한 레퍼토리 중 초연 후 다시 공연하지 않은 작품을 조명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국립극장 전속단체인 국립국악관현악단은 '2020 마스터피스 : 정치용'을 다음 달 3일 잠실 롯데콘서트홀 무대에 올린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다시 관객을 만날 작품은 작곡가 김성국의 '남도시나위에 의한 3중 협주곡-내일', 김택수의 '문묘제례악에 의한 국악관현악-아카데믹 리추얼, 오르고 또 오르면', 최지혜의 '메나리토리에 의한 국악관현악-강, 감정의 집', 리한우의 플루트 협주곡 '긴 아리랑' 등 총 4편이다.

한편 국립국악관현악단은 공연에 앞서 오는 20일 오후 7시 30분 국립국악관현악단 연습실에서 '관객 아카데미-청음회'를 연다.

작곡가 김성국·최지혜가 작품의 작곡 의도와 감상 포인트를 들려준다. 음원을 들으며 작품을 미리 접하고, 관현악 총보(總譜)를 보면서 작품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 참조.

dkl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