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양제츠, 내주 방한할 듯…중국 "적절한 시기 발표"(종합)

송고시간2020-08-13 16:57

댓글

시진핑 방한 등 논의 예상…방한 시 외교안보 주요 인사 만날 듯

중국 외교부 "중국과 한국은 중요한 이웃이자 동반자"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베이징=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내주 방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외교가와 여권 등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 정부는 양제츠 정치국원의 서울 방문 일정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제츠 정치국원은 방한 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외교안보라인 주요 인사들을 만나 한반도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연내로 추진되고 있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과 관련한 의견 교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선 양제츠 정치국원의 방한이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상황에서 추진되면서 그가 한국의 입장이 미국에 치우치지 않도록 견제하는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거론된다.

양 정치국원의 방한이 성사되면 2018년 7월 비공개 방한 이후 2년여 만이다.

다만, 양국의 코로나19 상황 등에 따라 양제츠 정치국원의 방한이 다소 밀릴 가능성도 있다.

중국 당국은 양제츠 정치국원의 방한 가능성에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양제츠 정치국원 방한 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관련 소식이 있으면 적절한 시기에 발표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자오 대변인은 또 "중국과 한국은 중요한 이웃이자 동반자"라며 양국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