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심상정 "부동산 감독기구는 본말전도…주택청 신설 결단해야"

송고시간2020-08-13 12:00

댓글

"재난지원금 상향, 피해복구에 부족…4차추경 적극 논의해야"

상무위원회 시작 기다리는 심상정
상무위원회 시작 기다리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0.8.1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3일 정부의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 논의에 대해 "시장을 감독해 투기를 억제하고 국민 주거권을 안정시키겠다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의에서 "지금 시장 과열은 몇몇 불법·탈법 투기악당들에 의한 것이 아니라, 보통 시민들도 부동산으로 쏠릴 수밖에 없는 투기적 시장구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정부가 이런 투기를 제도적으로 조장해온 측면이 있다"며 "다주택과 부동산 자산에 대한 공정과세 대신 감세와 증세를 오락가락해왔고, 주택임대사업자에 부여한 제도적 특혜도 그렇다"고 비판했다.

그는 "급한 불 끈다고 강남 용적률 제한을 푸는 임기응변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며 "주거복지 책임 부처를 떼어내고 주택청을 신설해 시장 안정화를 함께 관리하도록 결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심 대표는 "정부가 어제 재난지원금을 2배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는데, 피해 주민의 일상 회복에 턱없이 부족하다"며 "피해 복구와 기후재난 예방까지 고려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적극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