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마트, 코로나19 타격에 2분기 영업손실 474억원(종합)

송고시간2020-08-13 14:00

댓글

할인점 부진 계속…트레이더스·노브랜드는 성장

이마트 간판
이마트 간판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이마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재난지원금 사용 제한 등 여파로 2분기 영업적자를 냈다.

이마트는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474억원으로 집계돼 작년 동기 대비(-299억원) 적자 규모가 확대됐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5조1천88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3.2% 증가했다.

당기순익은 서울 마곡동 부지 매각에 따른 처분이익과 이자 비용 절감 등으로 3천145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사업별로는 할인점 부진이 계속된 가운데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는 성장을 이어갔고 전문점 사업은 적자 폭을 줄였다.

할인점은 매출 3조5천538억원, 영업적자 150억원을 기록하면서 이마트 사상 첫 분기 영업적자를 냈던 지난해 2분기 71억원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매출은 지난해 2분기 대비 1.2% 감소한 수준이다.

트레이더스는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이 18.6% 증가하며 두 자릿수 성장을 계속했다. 영업이익도 5.5%(8억원) 늘어났다.

전문점 사업은 69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2분기 영업적자 192억원과 비교하면 적자 규모를 절반 이상 줄였다. 특히 노브랜드 전문점은 올해 1분기 첫 흑자를 낸 데 이어 2분기에도 55억원 영업이익을 냈다.

SSG닷컴은 2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42% 늘어난 9천317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37억원 적자였다.

기업형 슈퍼마켓인 이마트에브리데이는 전년 동기보다 영업이익이 17억원 증가했으며, 신세계TV쇼핑은 영업이익 59억원으로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신세계푸드는 학교 일부 개학 등 급식 부문 수익성이 개선되며 1분기 40억원 영업적자를 냈던 것에서 2분기에는 24억원의 흑자로 전환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 지속에도 반기 흑자(영업이익 10억원)를 기록했다"면서 "하반기에는 그로서리(식재료) 차별화와 고객 중심 매장 확대 등을 통해 본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zitr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