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차세대 한은금융망 10월 가동…동시결제 시간 30분→5분

송고시간2020-08-14 06:00

댓글

재난 대비해 금융망 단말기 분산 설치 의무화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한국은행은 차세대 한은금융망을 오는 10월부터 가동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국내 유일의 거액결제시스템인 한은금융망은 1994년 가동된 뒤 혼합형 결제시스템, 증권대금 동시 결제(DVP) 등 새로운 제도 도입으로 시스템이 복잡해지자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다.

차세대 한은금융망은 시스템 부하를 가중하는 양자 간 동시처리를 폐지하고 다자간 동시처리의 실행 주기를 30분에서 5분으로 줄인다. 다자간 동시처리는 정해진 시간마다 참가 기관들의 결제 건을 모아 서로 주고받을 금액을 차감, 계산하고 현재 예금 잔액 범위에서 결제 가능한 건들을 동시에 결제하는 방식이다.

또 결제전용예금계좌를 없애고 결제전용 당좌예금계좌를 추가로 개설한다. 이를 통해 참가 기관의 결제자금이 부족할 때 이 계좌로 일중당좌대출이 자동 실행된다. 일중당좌대출이란 영업시간에 결제자금이 부족해지면 한은이 유동성을 지원하는 제도다.

DVP의 경우 장외시장 채권 거래에서 예탁결제원 계좌를 경유하지 않고 거래 당사자 간 직접 대금을 이체하도록 간소화한다.

한은은 이밖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같은 재난에 대비해 한은금융망 단말기를 여러 장소에 설치하도록 의무화한다.

한은은 향후 핀테크(금융기술) 기업 등에 소액결제시스템 참가가 허용될 경우 당좌예금계좌 개설, 한은금융망 가입과 관련한 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촬영 안철수]

s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