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서 닥스훈트·차우차우 강아지 가격 껑충 뛴 이유는

송고시간2020-08-13 17:18

댓글

코로나19로 집에서 지내는 시간 늘면서 반려견 수요 급증

유럽서 밀수 확대 우려…팬데믹 이후 유기견 늘어날 수도

닥스훈트 품종 반려견
닥스훈트 품종 반려견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강아지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택근무 확대, 이동제한 등으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수요가 확대됐기 때문이다.

13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반려견 관련 구호단체인 '독스 트러스트'(Dogs Trust)는 최근 3년간 영국 내 대형 웹사이트의 반려견 판매 광고를 조사했다.

그 결과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 3월 이후로 강아지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가격이 많이 뛴 품종은 닥스훈트로, 3월에는 마리당 평균 판매가격이 973 파운드(약 150만원)였지만 6월에는 1천838 파운드(약 283만원)로 89% 상승했다.

차우차우가 같은 기간 1천119 파운드(약 173만원)에서 1천872 파운드(약 290만원)로 67% 뛰었다.

차우차우
차우차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퍼그는 684 파운드(약 106만원)에서 1천64 파운드(약 165만원)로 56% 상승했고, 프렌치 불독(1천251→1천905 파운드)과 잉글리시 불독(1천637→2천140 파운드)의 가격은 각각 52%와 31%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영국에서는 3월 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했고, 결국 정부는 3월 23일부터 이동제한과 비필수업종 휴업을 포함한 강력한 봉쇄조치를 도입했다.

봉쇄조치 도입 후 구글에서 '강아지 구입'(buy a puppy) 검색은 166% 급증했다.

이처럼 가격이 급등하면서 해외로부터의 강아지 밀수에 대한 우려 또한 커지고 있다.

'독스 트러스트'는 봉쇄조치 이후 지난 6월 말까지 중부 및 동유럽 등으로부터 불법적으로 수입된 강아지 43마리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를 모두 판매했다면 불법 수익금은 8만 파운드(약 1억2천400만원)에 달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 단체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끝나면 향후 수개월동안 수만 마리의 개가 버려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독스 트러스트'의 수의사 책임자인 폴라 보이덴은 "강아지에 대한 높은 수요와 가격 급등은 잔인한 밀수업자들에게 수익성이 좋은 시장을 창출한다"면서 "우리는 이미 봉쇄조치 기간 판매를 위해 불법으로 수입된 많은 강아지를 구출했다"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