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남도 "광주 군 공항 이전 설명회보다 대안 마련에 집중해야"

송고시간2020-08-13 17:23

댓글
전남도청
전남도청

[전남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 군 공항 이전을 위해 광주시·국방부가 추진하려는 전남 시군 대상 설명회 개최와 대정부 건의안 추진에 대해 전남도가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명창환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13일 "광주 군 공항 이전을 위해서는 전남 시군을 설득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안을 만드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설명회와 건의안 추진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태도를 보였다.

명 실장은 "광주시와 전남도가 군 공항 이전 실무 TF를 통해 보상대책 등 대안을 마련하는 중인데 광주시 등이 지난해 무산되면서 갈등만 일으켰던 설명회를 조급하게 또 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 차원의 적극적이고 충분한 보상 대책이 없이 설명회를 하면 지난해와 같은 시군 지역의 반발을 불러올 것이며 군 공항 이전 문제를 더 어렵게 만들 것이다"고 우려했다.

그는 "설명회가 지역민이 아닌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다는데 단체장이 군 공항 이전에 반대하는데 어느 공무원이 그 설명회에 나가겠느냐"며 "주민들이 막지 않더라도 열릴 가능성조차 희박하다"고 지적했다.

명 실장은 "건의문을 정부에 내는 것도 광주와 전남이 제시하거나 요구하는 방안 없이 건의안만 내면 아무런 의미가 없으며 이것도 지역주민 반발만 살 것이다"고 말했다.

전남도의 이 같은 태도 표명은 전남 지역 반대에도 광주시와 국방부가 설명회 개최를 위한 예비 실무협의회를 다음 주 열려고 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명 실장은 "실무 TF를 통한 대안 마련에 집중하고 타지역의 군 공항 이전 사례 등을 벤치마킹해 실현 방안을 만드는 것이 더 효과적이고 여기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