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동빈 측근' 황각규 퇴진…후임에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종합)

송고시간2020-08-13 17:49

댓글

롯데그룹, 계열사 임원 인사 단행…롯데지주도 조직개편

지난해 4월 10일 서울 송파구 롯데시그니엘에서 열린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제1호 기업 자율 협약식에서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향후 계획을 발표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4월 10일 서울 송파구 롯데시그니엘에서 열린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제1호 기업 자율 협약식에서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향후 계획을 발표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최측근이자 롯데그룹의 2인자로 불렸던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롯데지주는 13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황 대표이사 후임으로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했다.

이동우 사장은 롯데백화점으로 입사했으며 롯데월드 대표이사를 지냈고 2015년부터 롯데하이마트를 이끌어 왔다.

황 부회장은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직은 그대로 유지하지만 대표이사에서 물러나면서 사실상 경영 일선에서는 손을 떼게 됐다.

롯데지주는 "황 부회장은 그룹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해 경영일선에서 용퇴했다"면서 "황 부회장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젊고 새로운 리더와 함께 그룹의 총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롯데지주는 또 경영전략실을 경영혁신실로 개편하면서 규모를 축소했다.

경영혁신실장에 롯데렌탈 대표이사인 이훈기 전무가 임명됐으며 경영혁신실은 그룹의 미래 먹거리가 될 신사업 발굴과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 전략 모색에 집중할 예정이다.

현 경영전략실장인 윤종민 사장은 롯데인재개발원장으로 이동한다.

롯데그룹은 롯데지주 외 다른 계열사 임원인사도 단행했다.

롯데물산 김현수 대표이사 사장은 롯데렌탈 대표이사로 이동했으며 롯데물산 대표이사에는 롯데지주 류제돈 비서팀장이 내정됐다. 롯데인재개발원의 전영민 원장은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이사를 맡고, 롯데하이마트는 황영근 영업본부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롯데지주 대표이사에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
롯데지주 대표이사에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

(서울=연합뉴스) 롯데지주는 13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대표이사에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했다. [롯데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롯데그룹이 연말 정기 임원인사 시기가 아닐 때 임원인사를 한 것은 그룹 창립 이래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사업 부진을 겪고 있는 그룹의 위기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은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러한 위기상황에서 그룹의 생존과 미래 성장을 모색하기 위해 혁신과 변화가 시급하다고 판단했다"며 "미래 대비를 위해 새로운 인물을 발탁하고 그룹의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하기 위한 것"이라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zitr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