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선신보 "한미연합훈련 강행, '8월 전쟁설' 고조시킬 수도"

송고시간2020-08-13 18:22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한미연합훈련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8월 전쟁설'까지 언급하고 나섰다.

한미연합훈련, 16~28일 실시 (CG)
한미연합훈련, 16~28일 실시 (CG)

[연합뉴스TV 제공]

조선신보는 13일 '조선(북한)의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키는 미남합동군사연습(한미연합훈련)' 제목의 기사에서 "내외의 반대 배격에도 불구하고 강행되는 8월의 미남합동군사연습은 조선반도에서 다시 '8월 위기설', '8월 전쟁설'을 고조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의 위험천만한 군사대결 소동으로 경색된 북남관계는 이제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파국상태로 치닫게 됐다"며 "그 결과는 동족을 모해하고 대결의 대상으로 삼았던 배신자들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또 지난 6월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까지 폭파했던 일련의 사건을 나열하며, 남측의 처신에 따라 행동을 정할 것이라고 했던 북한의 입장을 재차 거론했다.

신문은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강행되는 미남합동군사연습은 기필코 조선의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키며 잠자는 범을 건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미 군 당국은 이달 16일부터 28일까지 후반기 연합훈련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11일부터 연합훈련의 사전연습 성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을 진행 중이며, 14일 사전훈련을 마친 뒤 본 훈련을 예년보다 축소된 규모로 시행할 전망이다.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