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맨눈으로 구별 어려운 식품원료, 유전자 분석으로 판별

송고시간2020-08-14 09:00

댓글

식약처, 식품원료 '산조인'·'석창포' 확인 분석법 개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 원료인 '산조인'과 '석창포' 두 종을 확인할 수 있는 유전자 분석법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산조인은 음료 재료 등으로 활용하는 식품 원료로, 생김새가 비슷한 '면조인'을 산조인으로 속여 판매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또 다른 음료 재료인 석창포의 경우도 맨눈으로는 구별하기 어려운 '수창포'가 있어서 석창포 대신 판매되는 사례가 자주 적발된다. 수창포는 석창포와 달리 식용으로 사용할 수 없는 원료다.

이에 식약처는 산조인과 석창포의 진위를 가릴 수 있는 분석법을 개발했다. 특정 식물 종(種)에만 존재하는 일부 유전자 염기서열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 분석법은 원재료를 절단·분쇄한 가공식품에도 적용할 수 있다.

식약처는 "재래시장에서 면조인을 산조인으로, 수창포를 석창포로 속여 판매되는 사례가 있으나 생김새로는 진위를 판별할 수 없어 유전자 분석법이 필요하다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의 요청에 따라 분석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전자분석 진위 판별법에 대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www.mfds.go.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유전자 분석법이 개발된 식품원료 산조인, 석창포의 진위 판별
유전자 분석법이 개발된 식품원료 산조인, 석창포의 진위 판별

식약처는 앞으로 맨눈으로 구분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재료를 식품 원료로 판매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사철쑥, 창출, 구절초, 국화, 복분자, 민들레 등에 대해서도 유전자 분석 기술을 이용한 진위 판별법을 개발할 예정이다.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